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5일 (화)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자유학기제'를 바라보며
이정수       조회 : 2062  2015.04.21 15:38:35

제목 : ‘자유학기제’를 바라보며

 

 ‘자유학기제’가 법제화되며 내년부터 모든 중학교로 확대된다고 한다.

 

 자유학기제는 중학교 교육과정 중 한 학기를 종이에 쓰는 지필시험에 대한 부담 없이 수업 운영을 토론, 실습, 현장 체험 등 학생 참여형으로 바꾸는 제도다. 자유학기제는 유럽 국가의 중고등학교에선 꽤 오래전부터 다양하고 구체적인 방법으로 실행되어온 교육 제도이다.

 

 그 중 대표적인 나라는 아일랜드이고, 현지에서는 ‘전환학기제’(Transition Year,TY)라고 칭한다.3년간 중학교 과정을 마치고 2년간의 고교과정으로 올라가기 전, 원하는 학생에 한해 1년간 시험에서 해방돼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한 것. 1974년 처음 도입된 이래 시행착오를 거치며 발전해왔고, 1994년부터 아일랜드 정부의 본격적인 재정 지원이 시작되면서 참여율이 급증했다. 2000년 이후 현재는 전국 학생 중 80%가 전환학기제를 지낼 만큼 보편화되어 있고, 이미 많은 학부모와 학생이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었다고 한다.

 

 자유학기제 실행 초기단계인 우리나라의 경우 여러 가지 기대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라 할 수 있다.

 

 한 학기동안 학생들이 공부와 시험 부담에서 벗어나 학생 스스로가 미래를 탐색하고 진로를 설계할 수 있도록 한다는 자유학기제의 도입 취지는 누구나 공감할 것이다. 점수 몇 점 더 받기 위해 혈안이 된 교실에서 벗어난다는 데 얼마나 설레이는 일이며 어떤 학생이나 학부모가 반대하겠는가? 서울대 한 연구팀이 자유학기제 시행학교 19곳과 일반학교 7곳의 학생을 비교 분석한 결과, 진로 성숙도와 학업 효율감, 학교생활 적응도 측면에서 자유학기제 시행학교
가 더 좋은 평가가 나왔다는 발표도 있었다.

 

 하지만 우려의 목소리도 상존하고 있다. 이전과는 다른 교육과정을 편성해야 하는 상황에서 교육 수요를 감당할 수 있을지에 대한 걱정이다. 사전 인프라 구축 미흡, 프로그램 구성의 어려움, 진로체험활동에 편중된 프로그램 운영 등이 지적되고 있다. 최악의 경우, 막대한 예산과 시간을 들이고도 학생에게 ‘자유학기제=노는 시간’으로 전락할 위험도 예견된다. 또한 자유학기제 시행 시기가 대부분 1학년 2학기라서 진로를 고민하기에 이른 시기라는 지적도 있다.

 

 무엇보다 가장 문제되는 것은 어차피 고등학교는 영재학교에서부터 특목고와 같이 서열화되어 있는데 한 학기동안 길거리를 방황하다 돌아올 수 있는 여유가 없다는 것이다. 벌써 학부모들 중에는 자유학기제는 자유 사교육기간이라는 말이 공공연하게 흘러나오고 있다. 결국 고교 평준화와 대학 서열화라는 근본 문제부터 해결하지 않으면 자유학기제는 실패하고 말 것이라는 이야기다.

 

 이제 걸음마를 막 시작한 자유학기제, 여러 가지 시행착오는 각오해야만 할 것이다. 문제는 그 시행착오의 시간을 최대한 줄이는 것이다. 교육 제도의 변화와 정착을 위해서는 교육당국, 학생, 교사, 학부모 사이에 이해와 공감대가 먼저 형성되어야 한다.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공감대 형성의 계기를 마련해야 할 것이다. 부모와 사회의 적극적인 참여와 달라진 시각이 무엇보다 필요하다.  또한 너무 조급해하지 말고 자유학기제가 그 진가를 발휘할 수 있도록 정착을 위한 시간을 내어주고 또 기다려주는 것이 필요하다 할 것이다.

 

 

이정수 농협경주환경농업교육원 교수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5 의령.함안.합천 당협위원장 교체 바랍니다. 박철우 2015.04.27 2083
214 <독자 투고/기고> 늙어가는 농촌, 이대로 둘 것인가… 김응식 2015.04.27 1959
213 실종된 시민의식 안희준 2015.04.24 2090
212 새누리당은 언제까지 의령, 함안, 합천 군민들을 방치 해둘 것… 박철우 2015.04.24 1908
211 [기고] 52번째 '법의 날'을 맞아 임관규 2015.04.23 2060
210 뺑소니·무보험 사고 즉시 보험처리 가능 최진규 2015.04.22 3022
209 보따리상 규제법안 조속히 처리돼야 임관규 2015.04.21 2065
208 '자유학기제'를 바라보며 이정수 2015.04.21 2063
207 빠른 시간내에 의령.함안.합천 당협위원장 교체를 원한다.… 민병수 2015.04.21 1955
206 [기고] 자전거의 날, 바람을 가른다. 정찬우 2015.04.20 2064
205 [기고] 환절기 건강관리, 기본에 충실하자. 정찬우 2015.04.20 1989
204 [독자투고] 농작물재해보험은 선택이 아닌 필수… 임관규 2015.04.20 1887
203 공직자의 청렴성은 깨끗해야 최광판 2015.04.19 2864
202 청소년 무면허운전. 위험천만 최광판 2015.04.19 1987
201 우리 집 앞을 지나는 시내버스는 몇 번일까? 이태영 2015.04.17 2373
200 봄나물로 춘곤증을 이기자! 이정수 2015.04.17 1966
199 야생 봄나물 함부러 섭취하면 위험 방인호 2015.04.16 2033
198 귀농귀촌 제대로 준비해야 정찬우 2015.04.16 1789
197 스마트한 바보세상, 아날로그 감성을 되찾자. 임관규 2015.04.16 1840
196 지구를 사수하라. 이정수 2015.04.14 17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