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7일 (월)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우리 집 앞을 지나는 시내버스는 몇 번일까?
이태영       조회 : 2355  2015.04.17 20:31:40
기고문.hwp (15.0 KB), Down : 34, 2015-04-17 20:33:30

우리 집 앞을 지나는 시내버스는 몇 번일까?

 

1990년대 이후 자가용 시대가 본격화 되면서, 언제 부터인가 시내버스는 학생과 노령층만이 이용하는 교통수단으로 인식되어가고 있다. 특히 40~50대 남성은 시내버스보다는 자가용을 이용하여야만 이른바알아준다라고 생각하는 것이 사회적 분위기로 정착되는 듯하다. 그래서인지 자기 집 앞을 지나는 시내버스 번호는 몇 번일까? 요금은 얼마일까? 라는 물음에 40~50대 남성 대부분은 고개를 젓거나 머뭇거릴 수밖에 없을 것이다.

 

이런 문화를 바꾸기 위해 마산중부경찰서에서는 4월부터 매월 첫 번째 목요일을버스데이(BUS DAY)로 지정하여 전 직원이 한 달에 한번만이라도 자발적으로 시내버스를 타고 출근하도록 하는 신선한 운동을 시작하였다.

 

처음에는 직장인의 술자리가 가장 많은 목요일에 시내버스를 타고 출근하도록 하면 자가용을 술자리에 가져갈 수 없으므로 음주운전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시작하였지만, 이제는 자기 집 앞을 지나는 시내버스 번호와 이용방법을 익히게 되고 자주 접하면서, 자연스럽게 시내버스 이용 문화에 동참하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알다시피 음주운전으로 인한 피해는 나 자신 뿐 아니라 우리 모두에게 씻을 수 없는 결과를 가져온다는 점에서 강력범죄 못지않다. 술자리 후 대리운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처음부터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술자리에 참석하는 문화가 더욱 중요할 것이다.

 

이런 점에서 시내버스 이용은 음주운전 예방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며, 마산중부경찰서에서 시행하는버스데이(BUS DAY)는 작은 출발점이 된다고 생각한다.

 

시내버스를 편리하게 이용하는 방법으로창원버스정보시스템휴대폰앱을 다운받아 사용하면, 알고자 하는 시내버스 위치정보를 실시간으로 알 수 있고, 버스카드를 구입하여 사용하면 무료로 환승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시내버스 이용으로 좋은 점은 자연스럽게 걸을 수 있는 기회가 생기고, 운전으로 인한 눈의 집중도를 줄일 수 있어 건강에 도움이 되며, 불필요한 자가용 사용 억제로 교통소통과 저탄소 녹색성장 정부정책에도 도움이 된다.

 

오늘도 나는 우리 집 앞을 지나는 103번 시내버스에 오를 때 체크기에서 나오는안녕하십니까라는 밝은 목소리에 웃음을 지었고, 재잘되는 어린 학생들의 웃는 얼굴을 보면서 힘찬 기운이 생겼으며, 이마에 주름이 제법 굵게 그려진 아주머니의 얼굴을 보면서 가슴이 뜨거워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만약에 우리 집 앞을 지나는 시내버스가 몇 번인지 모르고 있다면, 지금부터라도 시작해보자. 그러면 새로운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태영(마산중부경찰서 청문감사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5 의령.함안.합천 당협위원장 교체 바랍니다. 박철우 2015.04.27 2074
214 <독자 투고/기고> 늙어가는 농촌, 이대로 둘 것인가… 김응식 2015.04.27 1946
213 실종된 시민의식 안희준 2015.04.24 2080
212 새누리당은 언제까지 의령, 함안, 합천 군민들을 방치 해둘 것… 박철우 2015.04.24 1896
211 [기고] 52번째 '법의 날'을 맞아 임관규 2015.04.23 2045
210 뺑소니·무보험 사고 즉시 보험처리 가능 최진규 2015.04.22 3012
209 보따리상 규제법안 조속히 처리돼야 임관규 2015.04.21 2054
208 '자유학기제'를 바라보며 이정수 2015.04.21 2049
207 빠른 시간내에 의령.함안.합천 당협위원장 교체를 원한다.… 민병수 2015.04.21 1943
206 [기고] 자전거의 날, 바람을 가른다. 정찬우 2015.04.20 2053
205 [기고] 환절기 건강관리, 기본에 충실하자. 정찬우 2015.04.20 1979
204 [독자투고] 농작물재해보험은 선택이 아닌 필수… 임관규 2015.04.20 1872
203 공직자의 청렴성은 깨끗해야 최광판 2015.04.19 2853
202 청소년 무면허운전. 위험천만 최광판 2015.04.19 1975
201 우리 집 앞을 지나는 시내버스는 몇 번일까? 이태영 2015.04.17 2356
200 봄나물로 춘곤증을 이기자! 이정수 2015.04.17 1952
199 야생 봄나물 함부러 섭취하면 위험 방인호 2015.04.16 2018
198 귀농귀촌 제대로 준비해야 정찬우 2015.04.16 1778
197 스마트한 바보세상, 아날로그 감성을 되찾자. 임관규 2015.04.16 1828
196 지구를 사수하라. 이정수 2015.04.14 17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