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24일 (토)
전체메뉴

6·13 지방선거 핫이슈 (11) 의령군수

인구감소 추세 속 고령인구 증가 대책은?
최대 11만명서 2만7000명선 급감
기업 유치 등 인구 증가 방안 비슷

  • 기사입력 : 2018-04-09 22:00:00
  •   
  • 의령군수 선거는 여야에서 각각 1명의 단일후보가 출마한 가운데 2명의 무소속 후보가 나선 특이한 구도로 진행된다. 여당과 야당의 후보가 단수로 출마한 만큼 사실상 공개된 대진표에 따라 이미 본선경쟁에 들어갔다고 봐도 무방하다. 이런 만큼 후보들의 지역의 현안에 대한 고민도 어느 선거보다 더 깊어질 수밖에 없다.

    의령군수 선거에는 더불어민주당에서 동해·남해해양경찰청장을 역임한 김충규(63) 도당 부위원장이, 자유한국당에서는 경남도와 일선 시·군에서 다양한 행정경험을 쌓은 이선두(61) 전 사천부시장이 후보로 나섰다.

    메인이미지
    의령군청 전경./의령군/


    이에 맞서 김진옥(66) 전 도의원과 한우상(71) 전 의령군수가 무소속 레인에 서서 여·야권 후보들과 한 판 경합할 채비를 마쳤다.

    의령군수 선거에서 나타나는 또 다른 특징은 여야 후보들은 이번 선거가 처음 출전인 반면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2명의 후보는 이미 선거에서 잔뼈가 굵은 베테랑이라는 점이다.

    김진옥 전 도의원은 두 번의 선거를 통해 광역의원으로 활동한 전력이 있고 한우상 후보는 선거를 통해 군수직을 맡아본 경험이 있다. 반면 여야의 단일후보 출마하는 민주당의 김충규 전 동해·남해해양경찰청장과 이선두 전 사천부시장은 30여년간의 공직경험이 있을 뿐 선출직 무대에는 첫 출전이어서 ‘백전노장’과 ‘관록의 신예’간 각축전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후보들이 이번 선거에서 표심을 잡기 위해 내놓고 있는 이슈는 인근 군 지역의 현안과 사실상 맞닿아 있다.

    의령의 현안이라고 해서 일반적인 농촌지역과 크게 다를 바 없다. 늘지 않는, 오히려 감소하는 인구를 어떻게 유지하고 늘릴 것인가 하는 문제와 침체한 지역경제를 어떻게 회복시키느냐는 게 최우선 현안과제다.

    노령인구의 증가에 따른 사회복지를 어떤 방식으로 유지·발전시키느냐는 것도 후보들이 안고 있는 고민거리 중 하나다. 전통적인 보수성향을 보이는 표심의 물길을 어떻게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되돌릴 것인가는 하는 것 역시 주요한 관전 포인트이다.

    ◆인구회복·지역경제 활성화= 점차 줄어드는 인구는 의령의 존립자체를 위협하는 중대한 이슈다. 지난 1960년대까지 11만명에 달했던 정주인구는 현재 2만7000여명 수준으로 줄었다. 지난 2014년 2만9209명에서 노령인구의 사망과 전입인구의 상대적인 감소 등으로 매년 감소세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6년 기준 합계출산율(출산 가능한 15~49세 여성이 평생 동안 낳을 수 있는 자녀의 수)은 1.19명으로 전년보다 0.12명 감소했다. 이는 같은 기간 도내 평균인 1.358명을 크게 밑도는 수준이다. 매년 신생아 출생수도 감소해 특단의 대책이 없을 경우 인구 감소현상을 저지하기는 사실상 어려운 현실이다. 이 같은 인구감소와 이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는 선거판의 여론의 향배를 좌지우지할 수 있는 이슈로 오래전부터 작용하고 있다.

    이와 관련,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들마다 인구를 늘릴 수 있는 묘안을 내세워 자신들에게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충규 부위원장은 당선 후 인구를 5만명으로 설정했다. 인구증대 복안도 밝혔다. 이병철 삼성그룹 전 회장의 고향이 의령인 점을 활용해 삼성그룹의 계열사를 의령으로 유치하고 풀무원의 본사를 옮겨오거나 공장을 증설하는 방안을 내세웠다. 그는 이 같은 구상이 결코 비현실적이지 않다는 점을 강조하고 신도시 건설을 통해 이들 유입인구를 수용하겠다는 복안도 설명했다.

    자유한국당 이선두 전 부시장은 “인구 3만명을 회복하고 5만명을 넘어 다시 10만 도시 의령의 꿈을 후손에게 물려주는 토대를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는 “기업을 적극 유치, 젊은 층이 필요로 하는 제대로 된 일자리를 만들고 의령시장에 사람이 찾아오도록 함으로써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의령읍에는 산부인과와 소아과가 만들어지도록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무소속 후보들도 비슷한 분위기다.

    무소속 김진옥 전 도의원은 “무엇보다도 인구 유입 정책이 없이는 의령의 존립 자체가 위험하고 경제 활성화가 없이는 인구 유입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대안으로는 기업유치를 내세웠다. 김 전 의원은 “기업유치를 위한 산업단지의 조성은 의령읍과 부림면을 배후도시로 하는 2개의 축을 형성해 의령의 동·서부를 균형발전시킬 것”을 해법으로 내놓았다.

    무소속 한우상 전 군수는 한국정책연구원과 행정자치부 업무보고 자료를 근거로 “향후 30년 내 전국 228개 기초자치단체 중 84개의 시·군이 사라질 위기에 처해 있고 그중 1순위는 의령군”이라고 적시했다. 그는 38년간의 공직생활 경험을 바탕으로 한 치매분야 항노화산업 육성, 힐링 건강센터 건립, 귀촌 정주권 조성, 첨단산업단지 조성 등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공약했다.

    허충호 기자 chhe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허충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