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25일 (화)
전체메뉴

6·13 지방선거 핫이슈 (9) 거제시장

‘경제회복 적임자’에 관심 쏠려
해양플랜트산단 시기·방법 이견
장기적인 경기 침체가 최대 변수

  • 기사입력 : 2018-04-05 22:00:00
  •   
  • 거제는 문재인 대통령의 고향이라는 상징성 때문에 어느 지역보다 시장선거에 대한 관심이 많은 곳이다. 문 대통령 당선 이후 더불어민주당 당원이 늘어나면서 당 내부에서는 민주당 공천자가 시장이 될 절호의 기회를 맞았다고 기대하는 가운데 이전의 총선 및 시장 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이 모두 승리해 이번 시장 선거의 판세를 가늠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시민과 지역 정가에서는 결국 민주당 공천자와 한국당 공천자가 치열하게 대결할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또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등 세계적인 조선사를 끼고 있는 조선도시 거제는 조선업 불황에 따른 대규모 구조조정 등으로 장기적인 지역경기 침체를 겪고 있어 조선사 근로자뿐만 아니라 자영업자 등 시민들이 어느 때 보다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 때문에 시민들 사이에서는 ‘당’이 아니라 일자리를 만들어주고 지역경기를 회복시킬 수 있는 ‘시장감’을 찾는 데 점차 비중을 두는 분위기다.

    메인이미지
    거제시청 전경.


    한국당의 경우 서일준 전 거제부시장이 단수공천된 상태에서 같은 당 황영석 거제시발전연구회 회장이 무소속으로 출마할지 불투명하다.

    거제지역 시민들의 가장 뜨거운 관심은 ‘지역경기 회복’과 ‘조선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이하 국가산단) 승인’ 여부이며, 조선도시에서 이 둘은 맞물릴 수밖에 없다. 국가산단 국가 승인에 대한 후보자들의 의견은 다소 차이는 있지만 대다수가 미래발전의 원동력으로 삼아야 하는 데 의견을 같이 하고 있다.

    ‘조선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는 사업비 약 1조7340억원을 투입, 거제시 사등면 사곡리 일대에 458만㎡(육지부 157만㎡, 해면부 294만㎡, 존치해면 7만㎡)를 조성, 해양플랜트산업(모듈 및 핵심기자재 중심)과 연관산업(첨단조선, 지능형로봇, 신재생에너지 등)을 유치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지난 2015년 9월 설립된 민관합동특수목적법인(SPC)인 거제해양플랜트국가산업(주)가 그동안 행정절차를 밟아왔고, 지난해 11월에는 마지막 행정절차인 국토교통부의 중앙산업단지계획심의회에서 심의 위원 22명 중 21명이 압도적으로 국가산단 조성을 찬성하며 심의를 완료했으나 국토교통부는 조선업 불황 등을 이유로 지금까지 승인을 미루고 있다.

    그러나 거제시는 올 상반기 내에 국가산단 승인·고시를 예상하고, 9월부터 1년여 동안 보상협의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하반기에 보상 완료구역부터 순차적으로 착공에 들어가 2023년까지 국가산단 조성사업을 준공한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조선해양플랜트 국가산업단지 승인과 지역경기 회복

    민주당 문상모 예비후보는 “거제의 경제 부활을 위한 최우선 과제는 지방교부세와 국·도비 보조금 예산 확보”라며 “국가산단은 보완작업을 거쳐 신성장동력으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변광용 예비후보는 “국가산단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국가기관인 LH가 시행사로 참여해야 한다”며 지역경기 활성화의 급선무는 조선산업에 대한 정부 지원, 저도 반환, 명진터널 추진 등을 꼽았다.

    같은 당 우성 예비후보는 “국가산단은 재검토돼야 한다”며 “규모를 축소하고, 환경문제를 보강하는 동시에 해양플랜트 부문뿐만 아니라 거제 전체 산업의 발전 원동력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41년 동안 삼성중공업에서 근무한 민주당 이영춘 예비후보는 “정부는 국가산단을 빠른 시간 내에 승인·고시함으로써 이로 인한 많은 건설 일자리가 동반되며, 동시에 조선·해양과 관련돤 R&D연구소, 해양플랜트품질 검사소, 조선기자재 국제인증센터 유치를 단계적으로 추진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장운 예비후보는 “국가산단 승인에 대해 다양한 의견이 있으므로 시장 선거 이후에 재검토돼야 한다”며 “주채권자인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채권 회수를 늦추더라도 노동자가 최소한의 생활을 유지하고 지역경기 회복을 위해 노동자의 임금을 원상회복시키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주장했다.

    서일준 한국당 공천자는 “국가산단은 거제경제의 미래산업 유치와 투자메리트를 주기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므로 조속히 승인돼야 한다”며 “승인 시 산단 조성에 따른 보상비 5000억원이 풀리면 지역경기가 활기를 찾는 동시에 자체투자가 이뤄지고, 외부투자도 활발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소속 윤영 예비후보는 “현재의 조선경기로는 투자자가 없어 국가산단 조성은 불가능하며, 장기적으로 적극 추진해야 하지만 투자주체 등에 의문이 간다”며 “당장 지역경기 회복을 위해 시청 구내식당의 문을 닫고, 정부는 구조조정된 근로자에게 생계보조비를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기홍 기자 jkh106@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정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