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8일 (화)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학교폭력과 학교전담경찰관의 존재 이유
김대영       조회 : 2125  2015.04.02 12:03:30

학교폭력 이란 학교 내외에서 학생을 대상으로 발생한 상해 , 폭행 , 감금 , 협박 , 약취 , 유인 , 명예훼손 , 모욕 , 공갈 , 강요 , 강제적인 심부름 및 성폭력 , 따돌림 ,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음란 , 폭력 정보 등에 의하여 신체 , 정신 또는 재산상의 피해를 수반하는 행위를 말한다 .

학교폭력 실태조사 자료를 분석하면 , 학교폭력을 접하는 연령이 점점 어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학교폭력이 가장 많이 일어나는 시기는 중학교 1,2 학년이지만 , 피해학생이 학교폭력을 처음 당한 시기는 초등학교 5 학년이 가장 많았다 . 학교폭력에 노출되는 시점이 어릴수록 그 후유증이 오래갈 뿐 아니라 학교생활에 적응이 어려워지므로 초등학교 시절부터 학교폭력에 대한 예방 교육과 대처 시스템 마련이 시급하다고 할 수 있다 .

그리고 , 과거의 학교폭력이 주로 물리적인 신체적 폭력이었다면 최근의 학교폭력은 언어 폭력이나 사이버 폭력과 같은 신종폭력으로 범위가 커지고 있다 .
특히 매체가 발달되면서 청소년들이 즐기는 인터넷에서 행해지는 사이버 폭력과 같은 신종폭력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많은 학생들이 학교폭력의 피해 사실에 대해 입을 다물고 도움을 요청하지 않는 것도 최근의 추세이다 .
실제로 부모님이나 선생님께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이야기한 학생들 중에서도 절반 가까이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

청소년들이 학교폭력에 대해 입을 열고 어른들에게 제대로 된 도움을 요청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보다 확실한 신고체계와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지원 방안 , 사회적 인식 제고 등이 무엇보다 절실하게 요구된다 .

이런 심각한 폭력은 우울증 , 자살 , 범죄 등 고질적인 문제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

축구를 관전하다 보면 해설자의 첫 멘트가 전 · 후반 시작과 끝 5 분이 제일 중요하다고 한다 . 상대방에게 골을 먹을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는 것이다

이런 원칙이 학교폭력에서도 똑같이 적용된다 학교폭력이 빈발하는 시점이 신학기와 방학전후인 것이다 . 여기에 학교전담경찰관의 존재이유가 있다 .

신학기만 되면 학교안에서는 학생들의 소리없는 서열다툼으로 인해 학교폭력의 빈발하는데 학교전담경찰관이 학생들과 긴밀히 라포를 형성하며 학교로 다가갈 때 학교폭력은 사라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마산동부경찰서 양덕파출소

김대영 ( 경위 010-9122-1401 )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5 다문화가정의 자녀교육 '다함께 고민 할 때'… 이규환 2015.04.14 1969
194 <독자 투고/기고> '밥심'이 흔들리고 있다..… 김응식 2015.04.10 2128
193 귀농 귀촌의 이유 찾기 이정수 2015.04.07 1991
192 <기고>무상급식중단은 의무교육을 저버리는 일! … 조병흔 2015.04.06 2014
191 함안, 의령, 합천 당협위원장, 조현룡은 아니다!!! 교체하라!!!… 조준철 2015.04.03 2070
190 의령.함안.합천 당협위원장 교체 바랍니다. 박철우 2015.04.03 1936
189 불량식품 근절, 국민 모두의 동참과 공감이 꼭 필요!…   최진규 2015.04.03 1978
188 학교폭력과 학교전담경찰관의 존재 이유 김대영 2015.04.02 2126
187 <기고>건국대통령의 치적과 위상이 정립돼야 한다… 김판수 2015.04.01 2089
186 < 노인 보호구역, 실버존을 아십니까? > 김현 2015.03.24 2141
185 문재인. 홍준표 만남, 대화의 기술이 부족했다. 윤만보 2015.03.19 2092
184 봄철 교통사고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최진규 2015.03.18 2135
183 (독자기고) 인성교육 빨리 시작해야... 신상일 2015.03.17 2065
182 확산되고 있는 범칙금 인상 소문의 진실 강남진 2015.03.16 2352
181 3·15의거 55주년과 오늘의 공직선거 강성부 2015.03.08 2015
180 총기난사 사고를 통해 본 경찰의 오늘, 그리고 내일… 김현 2015.03.02 2219
179 철저한 총기관리,안전한 나라를 만들어야 이의근 2015.03.01 2115
178 범죄피해자, 더 이상 눈물짓지 않게 하겠습니다… 이의근 2015.02.28 2050
177 3월 5일은 '정월대보름' 이정수 2015.02.27 1955
176 '황사'에 당황하기 없기 이정수 2015.02.24 1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