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3일 (일)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3월 5일은 '정월대보름'
이정수       조회 : 1964  2015.02.27 12:54:24

제목 : 3월 5일은 ‘정월대보름’

정월대보름은 ‘가장 큰 보름’이라는 의미로 음력 1월 15일을 말한다. 보름달은 질병이나 재앙을 밀어내는 밝음을 상징하기 때문에 우리 선조들은 보름달을 좋아했다.또 정월대보름은 농사의 시작일로 여겨 큰 명절로 지내왔다

.

조선 헌종 때 정학유가 지은 ‘농가월령가’에는 “보름달 약밥 제도 신라적 풍속이라, 묵은 산채 삶아 내니 육미(肉味)와 바꿀소냐, 귀밝히는 약술이며 부스럼 삭는 생밤이라, 먼저 불러 더위팔기 달맞이 햇불 켜기 흘러오는 풍속이요 아이들 놀이로다“라고 기록돼 있어 정월대보름의 오래된 연원과 그 풍속을 엿볼 수 있다.

 

귀밝이술은 한 해 동안 귓병도 없고 좋은 소식만 듣게 해달라는 염원을 담고 있으며, 부럼을 깨무는 것은 한 해 동안 부스럼이나 종기가 나지 않고 건강한 이빨로 음식을 잘 먹을 수 있게 해달라는 염원을 담고 있다.여기서 재미있는 것은 ‘더위 팔기’이다. 정월대보름에 만나는 사람이 있으면 먼저 ‘내 더위 사가라’고 외치며 더위를 파는 것인데 더위를 판 사람은 한 해 동안 더위를 먹지 않는다고 믿었던 풍습이다. 마을의 골목을 이리저리 누비며 이웃과 친구에게 더위를 파는 아이들을 생각하니 절로 웃음이 나온다. 다시 생각해보면 얼마나 정감있는 풍경인가! 마음 한 켠이 따뜻해지는 기분이다.

 

사라져가는 옛 것들이 많다. 갖가지 세시풍속들이 사라져가는 것을 보면 안타까움이 든다.
시대가 달라졌으니 그 풍속이 달라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하지만 아무리 시대가 변하더라도 변하지 않았으면 하는 것이 있다. 그것은 바로 인정(人情)이다.가족끼리 이웃끼리 서로 나누는 인간적인 정감은 사라지면 안되는 것이다. 좋은 전통을 우리가 보존하고 계승해야 하는 이유다

 

올 대보름에는 옛 전통을 되새겨 어른들께 귀밝이술을 한 잔 올리고 가족 간에 한 데 모여 부럼 깨물기를 해 보도록 하자. 아이들의 손을 잡고 달집태우기 행사라도 가서 이웃들과 어울려 보자. 전통(傳統)은 아이들의 기억을 통해 이어지는 것이다
 
이정수 농협경주환경농업교육원 교수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5 다문화가정의 자녀교육 '다함께 고민 할 때'… 이규환 2015.04.14 1977
194 <독자 투고/기고> '밥심'이 흔들리고 있다..… 김응식 2015.04.10 2138
193 귀농 귀촌의 이유 찾기 이정수 2015.04.07 1998
192 <기고>무상급식중단은 의무교육을 저버리는 일! … 조병흔 2015.04.06 2024
191 함안, 의령, 합천 당협위원장, 조현룡은 아니다!!! 교체하라!!!… 조준철 2015.04.03 2080
190 의령.함안.합천 당협위원장 교체 바랍니다. 박철우 2015.04.03 1947
189 불량식품 근절, 국민 모두의 동참과 공감이 꼭 필요!…   최진규 2015.04.03 1987
188 학교폭력과 학교전담경찰관의 존재 이유 김대영 2015.04.02 2136
187 <기고>건국대통령의 치적과 위상이 정립돼야 한다… 김판수 2015.04.01 2101
186 < 노인 보호구역, 실버존을 아십니까? > 김현 2015.03.24 2149
185 문재인. 홍준표 만남, 대화의 기술이 부족했다. 윤만보 2015.03.19 2101
184 봄철 교통사고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최진규 2015.03.18 2145
183 (독자기고) 인성교육 빨리 시작해야... 신상일 2015.03.17 2075
182 확산되고 있는 범칙금 인상 소문의 진실 강남진 2015.03.16 2360
181 3·15의거 55주년과 오늘의 공직선거 강성부 2015.03.08 2026
180 총기난사 사고를 통해 본 경찰의 오늘, 그리고 내일… 김현 2015.03.02 2233
179 철저한 총기관리,안전한 나라를 만들어야 이의근 2015.03.01 2124
178 범죄피해자, 더 이상 눈물짓지 않게 하겠습니다… 이의근 2015.02.28 2059
177 3월 5일은 '정월대보름' 이정수 2015.02.27 1965
176 '황사'에 당황하기 없기 이정수 2015.02.24 19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