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4일 (월)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황사'에 당황하기 없기
이정수       조회 : 1964  2015.02.24 10:17:36
황사에 당황하기 없기.hwp (21.1 KB), Down : 33, 2015-02-24 10:17:36

제목: ‘황사에 당황하기 없기.

 

벌써 황사가 기승이다.올 봄은 이래 저래 답답할 것 같다.미세먼지로 인한 괴로움은 여전한데 황사 발원지인 중국 북동 지방의 상태가 눈이 조금 내린데다 고온 건조해 황사 발원에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3월에 황사가 온다면 대형 황사가 올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황사는 해마다 3~4월이면 꽃소식과 함께 찾아오는 반갑지 않은 손님으로 미세먼지와 중금속이 포함되어 있어 기관지염,비염,천식, 등 심각한 호흡기 질환과 눈병 뿐 아니라 피부질환을 유발하고 미세먼지로 인해 반도체,항공기 등 정밀기기의 고장발생률도 높아지는 등 많은 피해를 준다.

 

황사로 인해 미세먼지와 중금속이 일단 우리 몸 안으로 들어오면 어떤 방법을 써도 100% 배출을 어렵다고 하니 몸 안에 들어오지 않게 하는 게 가장 좋은 대처방법이다.황사에 대한 대처방법으로 개인위생에 철저하기, 하루 2리터의 물을 마셔 황사를 씻겨 내려가게 하기,되도록 외출을 삼가 하고 외출시 황사 마스크 착용하기,황사가 심한 날 환기 자제하기가 있다.몸에 들어가지 않게 하려고 집에만 갇혀 지낼 수는 없는 노릇이니 외출할 때 황사용 마스크가 그만큼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황사용 마스크를 구입할 때는 포장지부터 꼼꼼히 살펴 볼 일이다.‘의약외품이란 표기와 함께 제품명에 황사마스크또는 황사·방역마스크란 문구가 있어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미세입자 차단기능을 검증받은 마스크다.의약외품이더라도 보건용마스크는 미세입자 차단기능에 대해서는 검증된 바가 없는 제품이다.

 

식약처에에서 허가받은 황사용 마스크는 인터넷에서 확인할 수 있다.식약처 홈페이지(www.mfds.go.kr)에 접속해 분야별 정보바이오의약외품 정보 순으로 클릭한 다음 황사방지용 마스크 허가 현황을 검색하면 된다.현재까지 황사용 또는 황사·방역용으로 허가받은 제품은 31개다.

 

황사용 마스크는 얼굴에 밀착되도록 착용하는 게 중요하다.화장품이 묻을까 봐 마스크와 얼굴 사이에 수건이나 휴지를 끼우면 마스크와 얼굴 사이가 들떠 미세입자 차단효과가 떨어진다. 착용 후 마스크 겉면을 만지막거려 변형을 가해도 본래의 기능을 해칠 수 있으니 주의하자.

 

황사용 마스크는 보통 일회용이다.마스크 안쪽이 오염되면 사용을 멈춰야 한다.또 세탁하면 미세먼지 필터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므로 세탁해 재사용하지 않도록 한다.

 

기상청은 올봄 황사가 평년과 비슷한 5.2일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올 봄에는 일기예보를 놓치지 말고 잘 챙겨서 봄의 불청객 황사에 대비하자.봄의 불청객을 집 밖에서 맞이할 때는 필히 황사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예의임을 잊지말도록 하자.

 

 

 

이정수 농협경주환경농업교육원 교수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5 다문화가정의 자녀교육 '다함께 고민 할 때'… 이규환 2015.04.14 1980
194 <독자 투고/기고> '밥심'이 흔들리고 있다..… 김응식 2015.04.10 2141
193 귀농 귀촌의 이유 찾기 이정수 2015.04.07 2000
192 <기고>무상급식중단은 의무교육을 저버리는 일! … 조병흔 2015.04.06 2025
191 함안, 의령, 합천 당협위원장, 조현룡은 아니다!!! 교체하라!!!… 조준철 2015.04.03 2081
190 의령.함안.합천 당협위원장 교체 바랍니다. 박철우 2015.04.03 1950
189 불량식품 근절, 국민 모두의 동참과 공감이 꼭 필요!…   최진규 2015.04.03 1990
188 학교폭력과 학교전담경찰관의 존재 이유 김대영 2015.04.02 2137
187 <기고>건국대통령의 치적과 위상이 정립돼야 한다… 김판수 2015.04.01 2101
186 < 노인 보호구역, 실버존을 아십니까? > 김현 2015.03.24 2151
185 문재인. 홍준표 만남, 대화의 기술이 부족했다. 윤만보 2015.03.19 2103
184 봄철 교통사고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최진규 2015.03.18 2146
183 (독자기고) 인성교육 빨리 시작해야... 신상일 2015.03.17 2078
182 확산되고 있는 범칙금 인상 소문의 진실 강남진 2015.03.16 2363
181 3·15의거 55주년과 오늘의 공직선거 강성부 2015.03.08 2028
180 총기난사 사고를 통해 본 경찰의 오늘, 그리고 내일… 김현 2015.03.02 2236
179 철저한 총기관리,안전한 나라를 만들어야 이의근 2015.03.01 2127
178 범죄피해자, 더 이상 눈물짓지 않게 하겠습니다… 이의근 2015.02.28 2061
177 3월 5일은 '정월대보름' 이정수 2015.02.27 1966
176 '황사'에 당황하기 없기 이정수 2015.02.24 19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