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8일 (화)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세월호' 유언비어 벼랑 끝에 서다
전봉경       조회 : 2106  2014.04.20 10:54:47

'세월호' 유언비어, 벼랑 끝에 서다

 

경남지방경차청 거제경찰서 신현지구대 1

경장 전봉경

 

수학여행을 떠나는 학생들의 설렘을 품고 출항한 대형 여객선.

그 여객선은 지금 진도 앞바다에 뱃꼬리는 깊은 바다에 박힌 채 선수(船首)만 물 밖에 간신히 드러내고 있다. 믿고 싶지 않지만 그 안에는 아직 피지도 못한 꽃봉오리 같은 학생 250여 명이 갇혀있다.

 

전 국민과 실종자 가족들은 간절하다. 거친 해류와 기상악화로 특수부대 다이버도 선실 내부로 진입조차 하지 못하는 안타까운 상황이지만 희망의 끈을 놓을 수 없다. 놓기에는 너무도 큰 희생이다. 언론에서 연이어 생존 가능성에 대한 경우의 수를 보도하는 이유 또한 마찬가지다.

 

이러한 상황 속에 SNS에는 온갖 루머와 유언비어가 퍼지고 있다.

심지어 여객선 침몰 상황 동영상이라는 제목의 악성코드가 포함된 스미싱 문자 메시지도 유포되고 있다. 지금은 모두가 패닉상태에 빠져 있고 무기력해 각종 유언비어가 파고들기 쉬운 상태가 되어있다. 실종자 가족들은 인터뷰에서 이러한 유언비어가 유포될 때 가장 힘들다고 말하기도 했다.

 

장난으로 넘기기엔 우리의 마음은 너무도 절실하다. 유언비어는 실종자 가족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와 절망을 주고, 수색 · 구조작업에 혼란을 초래한다. 악의적 허위사실 유포자는 끝까지 추적해 관련법에 따라 엄정히 사법처리한다는게 경찰의 방침이다.

 

우리 모두가 기적을 바라고 있다. 나라 전체가 비탄에 빠져 있는 이때 확산 속도가 빠른 SNS를 타고 퍼지는 유언비어는 수사기관의 엄포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지금이야 말로 그 어느 때보다 네티즌들의 상호 적극적인 비판과 자정노력이 필요한 때이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5 여름 전력난 대비 빈틈없는 대응책 마련돼야.. 이정수 2014.04.21 2153
94 세월호 사태를 지켜보며.. 한경철 2014.04.21 1970
93 '세월호' 유언비어 벼랑 끝에 서다 전봉경 2014.04.20 2107
92 건강,영어,창업관련정보입니다. 박진서 2014.04.19 2194
91 진도 해상에서 발생한 여객선 세월호 침몰 애도 시 … 홍순호 2014.04.18 2181
90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에 따뜻한 관심·배려를… 조정식 2014.04.17 2068
89 산책할때 강아지 목줄 정정식 2014.04.17 2179
88 장애인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 허성환 2014.04.15 2375
87 부모와 함께하는 스마트한 책읽기 정정식 2014.04.15 2219
86 학생 죽은 진주외고, 경남판 ‘도가니’ 막아주세요!… 김항성 2014.04.14 2314
85 학교폭력에 대한 어른들의 자세 김연식 2014.04.11 2009
84 세계열강들이 인정한 에너지산업의 중요성 김준호 2014.04.10 2016
83 건강에 좋은 우리 채소 소비에 동참하자 조정식 2014.04.10 1976
82 봄철 산불 화재예방에 만전을... 훗날 풍경화는 검정색으로...… 김예솜 2014.04.09 2090
81 꽃으로 인성기르기 이정수 2014.04.08 2134
80 착한 운전, 나쁜 운전 김병기 2014.04.06 1970
79 [투고]장애인車 세금감면 차종 확대해주기 바란다… 차형수 2014.04.03 2093
78 가정폭력, 이젠 더 이상 안 된다. 김연식 2014.04.02 1948
77 무분별한 동물 살처분 막아야 허성환 2014.04.01 2003
76 정보의 홍수시대 신문의 중요성 허성환 2014.04.01 1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