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3일 (일)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정보의 홍수시대 신문의 중요성
허성환       조회 : 1952  2014.04.01 13:19:03
정보의_홍수__시대_신문의_중요성.hwp (14.5 KB), Down : 93, 2014-04-01 13:19:03

정보의 홍수시대 신문의 중요성

 

정보가 쏟아지고 있다. 특히 인터넷과 스마트폰의 발달은 계층간의 소통은 물론 전세계를 촌()으로 만들었다. 특수계층만 정보를 공유했던 때를 생각해 보면 참으로 환영할 만한 일이다. 하지만 부작용도 만만찮다. 대부분의 유저(user)들은 자신들이 관심사만 골라보고 또한 그 안에서 공감을 나누기 때문에 사고의 극단화가 심화되고 있다. 우리사회의 양극화와 파편화가 가속화 되고 있다는 점이 이를 잘 뒷받침해 준다.

 

이에 반해 신문은 독자들에게 다양한 시각과 깊이 있는 분석을 제공한다. 디지털 시대에 아날로그적 매체인 신문의 중요성을 부각되는 이유다. 신문은 정보전달과 지식 나눔의 측면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세상과 원활하게 소통하고 깊이 사고 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인터넷보다 더 큰 의의를 가진다. 물론 인터넷을 통해서도 신문을 볼 수 있다. 하지만 빠름을 우선시 하는 인터넷 공간에서는 진지한 고민과 성숙된 의식을 갖기 어렵다. 논리적 사고와 시각을 갖기는 더욱 그렇다. 스피드에 치중하기 때문이다. 신문은 최신정보에서부터 인생을 살아가는데 중요한 교양이나 교훈을 들려준다. 하단의 작은 기사들도 지식이 되고 지혜가 된다. 그리고 청소년들은 하루에 10분만 활용해 신문을 읽으면 따로 논술이나 독서법 교육을 받을 필요가 없다.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신문읽기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청소년을 대상으로 신문활용교육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실제로 학교에서 신문을 가지고 공부한 학생들은 다른 학생에 비해 언어능력과 사고력 등 종합인지능력이 월등하다는 연구결과 보고도 있다.

47일은 58회를 맞는 신문의 날이다. 다시 한번 신문의 역할과 중요성을 인식하고 신문읽기를 생활화 하도록 하자. 신문에서 읽은 삶의 이야기들과 지혜, 지식이 곧 세상을 살아가는 인생의 길잡이가 되어 줄 것이다.

허성환 농협 구미교육원 교수(T. 010-2805-2874, 054-482-810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5 여름 전력난 대비 빈틈없는 대응책 마련돼야.. 이정수 2014.04.21 2163
94 세월호 사태를 지켜보며.. 한경철 2014.04.21 1979
93 '세월호' 유언비어 벼랑 끝에 서다 전봉경 2014.04.20 2116
92 건강,영어,창업관련정보입니다. 박진서 2014.04.19 2202
91 진도 해상에서 발생한 여객선 세월호 침몰 애도 시 … 홍순호 2014.04.18 2192
90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에 따뜻한 관심·배려를… 조정식 2014.04.17 2078
89 산책할때 강아지 목줄 정정식 2014.04.17 2189
88 장애인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 허성환 2014.04.15 2388
87 부모와 함께하는 스마트한 책읽기 정정식 2014.04.15 2231
86 학생 죽은 진주외고, 경남판 ‘도가니’ 막아주세요!… 김항성 2014.04.14 2325
85 학교폭력에 대한 어른들의 자세 김연식 2014.04.11 2021
84 세계열강들이 인정한 에너지산업의 중요성 김준호 2014.04.10 2027
83 건강에 좋은 우리 채소 소비에 동참하자 조정식 2014.04.10 1985
82 봄철 산불 화재예방에 만전을... 훗날 풍경화는 검정색으로...… 김예솜 2014.04.09 2098
81 꽃으로 인성기르기 이정수 2014.04.08 2142
80 착한 운전, 나쁜 운전 김병기 2014.04.06 1979
79 [투고]장애인車 세금감면 차종 확대해주기 바란다… 차형수 2014.04.03 2106
78 가정폭력, 이젠 더 이상 안 된다. 김연식 2014.04.02 1959
77 무분별한 동물 살처분 막아야 허성환 2014.04.01 2009
76 정보의 홍수시대 신문의 중요성 허성환 2014.04.01 1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