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8일 (화)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착한 운전, 나쁜 운전
김병기       조회 : 1972  2014.04.06 20:21:08

착한 운전, 나쁜 운전

 

길을 나서 보면 방향지시등을 제대로 켜는 운전자를 찾아보기 어렵다. 오늘도 사거리 교차로에서 신호를 받아 서 있다 진행을 하는데 좌회전 차로에 서 있던 승합차가 아무런 예고도 없이 그대로 직진을 해 당황했다. 직진을 하려면 직진차로를 이용해야 하는데도 좌회전 표시된 차로에 서 있다가 직진신호가 들어오자 방향지시등을 넣지 않고 진행한 것이다. 평소 흔한 일이기에 급출발을 하지 않았기 망정이지 제대로 대처를 하지 않았더라면 영락없이 접촉사고로 이어져 티격태격 얼굴을 붉혔을 일이다.

 

평소에 자전거를 타다보니 새벽시장이 있는 사거리 교차로를 통과하기 위해서 좌우를 몇 번이고 살피면서 가슴을 쓸어내려야 한다. 새벽시장을 찾는 손님이 탄 택시와 뒤엉킨 화물차 사이를 빠져 나가면서 제대로 자기 갈 방향을 상대방에게 알려주는 운전자를 찾기는 쉽지 않다. 먼저 집어넣으면 된다는 식의 잘못된 운전 습관에다 상대를 배려치 않는 무신경이 더해져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 모르는 습관이 행동으로 아예 굳어버린 것일지도 모른다.

 

작년 8월 중부고속도로에서 방향지시등을 넣지 않고 차로를 변경하다 급기야 위협을 느낀 상대방의 보복운전으로 1명이 숨지고 6명이 다친 일이 있었다. 법원에서는 사소한 시비를 이유로 위협적인 운전을 하는 범법 행위에 경종을 울릴 필요가 있다.”며 운전자에게 징역36개월을 선고했다. 예전에는 방향지시등 조작 없이 발생한 교통사고에 대해 목격자 등이 없는 관계로 교통사고 조사요원들이 시비를 가리는데 애로점이 있었지만, 이제는 도로에 설치된 감시카메라와 대부분의 차량에 장착한 블랙박스 등으로 인해 확연히 잘잘못을 가릴 수 있다.

 

언제부터인가 우리는 운전대만 잡으면 전사로 돌변해 남의 불편쯤은 아랑곳 하지 않고 나만의 공간을 즐기며 교통법규쯤은 우습게 여기는 버릇이 생겼다. 규정 속도를 무시하는 것은 예사고 출발을 빨리 하지 않는다며 울리는 크락숀 소리는 요란스럽다. 여기다 필요 없는 지그재그 곡예운전으로 가관이다. 지난해 발생한 교통사고를 분석해 보면 215,354건이 발생해 사망자가 5,092명으로 평균 교통사고 100건당 사망자는 2.4명이라 한다. 착한 운전만 했더라면 사망자 숫자를 줄일 수 있었을 것인데 안타깝기 그지없다.

 

4월 봄나들이 계획을 세운 분들이라면 이런 마음가짐은 어떨지 제안해 본다. 운전대를 잡기 전 먼저 심호흡을 한번 하면서 마음속으로 착한 운전을 할 것인가 나쁜 운전을 할 것인가를 미리 갈무리해 오늘 하루만이라도 착한 운전을 한다면 출퇴근 교통침체로 짜증나는 도로라도 조금은 웃으면서 운전을 할 수 있고, 나아가 나는 물론 다른 사람들의 생명을 지켜주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하다. , 나부터 착한 운전을 위해 오늘하루 방향지시등 하나라도 제대로 넣어보자. 알고도 실천치 않는다면 모르는 것보다 더 나쁘다.

 

김해중부경찰서 유치관리팀장, 김병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5 여름 전력난 대비 빈틈없는 대응책 마련돼야.. 이정수 2014.04.21 2156
94 세월호 사태를 지켜보며.. 한경철 2014.04.21 1972
93 '세월호' 유언비어 벼랑 끝에 서다 전봉경 2014.04.20 2108
92 건강,영어,창업관련정보입니다. 박진서 2014.04.19 2195
91 진도 해상에서 발생한 여객선 세월호 침몰 애도 시 … 홍순호 2014.04.18 2182
90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에 따뜻한 관심·배려를… 조정식 2014.04.17 2070
89 산책할때 강아지 목줄 정정식 2014.04.17 2181
88 장애인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 허성환 2014.04.15 2376
87 부모와 함께하는 스마트한 책읽기 정정식 2014.04.15 2222
86 학생 죽은 진주외고, 경남판 ‘도가니’ 막아주세요!… 김항성 2014.04.14 2315
85 학교폭력에 대한 어른들의 자세 김연식 2014.04.11 2010
84 세계열강들이 인정한 에너지산업의 중요성 김준호 2014.04.10 2018
83 건강에 좋은 우리 채소 소비에 동참하자 조정식 2014.04.10 1977
82 봄철 산불 화재예방에 만전을... 훗날 풍경화는 검정색으로...… 김예솜 2014.04.09 2091
81 꽃으로 인성기르기 이정수 2014.04.08 2135
80 착한 운전, 나쁜 운전 김병기 2014.04.06 1973
79 [투고]장애인車 세금감면 차종 확대해주기 바란다… 차형수 2014.04.03 2095
78 가정폭력, 이젠 더 이상 안 된다. 김연식 2014.04.02 1950
77 무분별한 동물 살처분 막아야 허성환 2014.04.01 2004
76 정보의 홍수시대 신문의 중요성 허성환 2014.04.01 1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