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5일 (토)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가정폭력, 이젠 더 이상 안 된다.
김연식       조회 : 1943  2014.04.02 10:26:34

경찰서 당직을 하다보면, 하루 평균 2, 한 달 평균은 50여건 이상의 가정폭력 신고가 접수된다. 대부분 남편이 술에 취하여 아무런 이유 없이 또는 사소한 다툼으로 아내나 자녀를 폭행하거나 가재도구를 파손한다는 신고내용이다.

이런 경우 현장 출동한 경찰관에게 왜 남의 가정사에 참견을 하느냐?” 고 항변하거나 아예 현장 진입을 못하게 하는 경우도 있지만 경찰에게는 강제 진입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있어 강제 진입을 시도하여 폭력행위의 제지 및 범죄수사,

피해자의 동의가 있을 경우 가정폭력 상담소 또는 보호시설 인계, 응급의료가 필요한 경우는 피해자를 의료기관인도, 폭력행위자는 현장에서 현행범으로 체포하거나 폭력행위의 재 발시 임시조치 신청을 할 수 있음을 피해자에게 고지하는 일련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내 마누라, 내 자식을 내 마음대로 하는데 무슨 상관이냐?” 는 전 근대적인 불평등 사회에서의 그릇된 가족관계 인식을 평등한 가족관계로 바뀌어야 한다.

이는 남자는 가족을 부양해야 하고, 여자는 육아와 가사를 전담하는 과거의 사회 구조에 젖어 아직도 주종관계로 생각을 하고 있다면 21세기를 향해 살아가고 있는 지금 현실에서는 하루빨리 가부장적인 잘못된 의식을 버려야한다.

만일 쉽게 버리지 못하고 있다면 자신은 가정으로부터, 사회로부터 고립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가족이란, 때론 삶의 이유가 되고, 살아갈 힘을 주기도 하지만, 그만큼 소중하기에 더 깊은 상처를 주기도 하며, 누구든 크고 작은 가족에 대한 고민을 안고 살아간다.

러나 가정폭력 때문에 받은 깊은 상처는 치유하기가 쉽지 않고 트라우마(외상후 스트레스장애) 되어 정신적 고통 속에서 살아가야 한다.

 

OECD (경제협력개발기구) 회원국인 우리나라가, 경제수준은 상위 선진국 수준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거, 환경, 고용, 삶의 만족도 등 모두 11개 항목으로 평가를 하는 국민행복지수 평가결과 발표에서 지난해는 OECD 회원국34개국 중 33위를 하여 최 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한강의 기적을 이루고 1인당 GDP가 높은 국가로 분류되고 있는 우리나라가 국민들이 느끼는 행복지수는 왜 낮게 나타고 있는 것인지 고민해 볼 필요가 있지 않나 생각을 한다.

것은 다른 여러 가지 요인들도 있을 수 있겠지만 가정폭력 등으로 인해 가정에서 느끼는 행복도 어느 정도 작용을 하지 않았나 생각을 해본다.

 

경찰도 가정폭력 사건을 처리함에 있어 예전과 달리 하나의 범죄 행위로 인식을 하고 적극적으로 개입을 하고 있으며, 사회 모든 구성원이 공감대 형성되어 가정폭력을 일소함으로서 행복 선진국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다 같이 노력을 해야겠다.

  

창원서부경찰서 청문감사관 안 쾌 현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5 여름 전력난 대비 빈틈없는 대응책 마련돼야.. 이정수 2014.04.21 2148
94 세월호 사태를 지켜보며.. 한경철 2014.04.21 1962
93 '세월호' 유언비어 벼랑 끝에 서다 전봉경 2014.04.20 2100
92 건강,영어,창업관련정보입니다. 박진서 2014.04.19 2189
91 진도 해상에서 발생한 여객선 세월호 침몰 애도 시 … 홍순호 2014.04.18 2173
90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에 따뜻한 관심·배려를… 조정식 2014.04.17 2062
89 산책할때 강아지 목줄 정정식 2014.04.17 2170
88 장애인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 허성환 2014.04.15 2368
87 부모와 함께하는 스마트한 책읽기 정정식 2014.04.15 2212
86 학생 죽은 진주외고, 경남판 ‘도가니’ 막아주세요!… 김항성 2014.04.14 2309
85 학교폭력에 대한 어른들의 자세 김연식 2014.04.11 2004
84 세계열강들이 인정한 에너지산업의 중요성 김준호 2014.04.10 2010
83 건강에 좋은 우리 채소 소비에 동참하자 조정식 2014.04.10 1973
82 봄철 산불 화재예방에 만전을... 훗날 풍경화는 검정색으로...… 김예솜 2014.04.09 2087
81 꽃으로 인성기르기 이정수 2014.04.08 2129
80 착한 운전, 나쁜 운전 김병기 2014.04.06 1963
79 [투고]장애인車 세금감면 차종 확대해주기 바란다… 차형수 2014.04.03 2090
78 가정폭력, 이젠 더 이상 안 된다. 김연식 2014.04.02 1944
77 무분별한 동물 살처분 막아야 허성환 2014.04.01 1997
76 정보의 홍수시대 신문의 중요성 허성환 2014.04.01 1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