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4일 (월)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무분별한 동물 살처분 막아야
허성환       조회 : 2011  2014.04.01 13:21:00

<무분별한 동물 살처분을 막아야>

 

EU가 화장품 동물실험을 전면 금지 한 지 1년이 됐다. 이웃 국가인 인도와 이스라엘도 여기에 동참했다. 연간 30만 마리의 동물이 화장품을 위해 희생됐던 중국에서조차 올 6월부터 대체실험법을 인정하기로 했다. 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동물실험을 허용하고 있다. 인간의 아름다움을 위해서라면 동물은 얼마든지 희생당해도 좋다는 사고가 사회 전반에 깔려 있다.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 발생으로 인해 동물들이 이른바 묻지마식 살처분을 당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살처분 대상 농가는 시료를 채취한 뒤 사후(事後) 병성검사를 한다.

발생지역에서 반경 500m 이내 오염지역을 대상으로 하다 보니 멀쩡한 동물들이 목숨을 잃는 경우가 허다하다. 전라남도의 경우 AI가 직접 발생한 농장은 6곳으로 살처분 가금류는 9900여마리에 불과했으나 발생지역에서 반경 500m 이내 오염지역에서 398200마리가 매몰됐다고 한다. 하지만 병성 결과 366200마리는 음성으로 확인됐다. 10마리 중 9마리 이상이 AI에 감염되지 않은 채 묻힌 셈이다. 전염을 막기 위해서라고 하지만 과연 묻지마식 살처분만이 답인지 의문이 든다. 게다가 동물들은 안락사도 아닌 생매장을 당하고 있다.

 

살아 있는 동물을 잡아 음식으로 만드는 사람들은 그들의 방식대로 제()를 지내는 우리 고유의 풍속이 있었다. 생계를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지만 짐승들에게도 생명이 있기에 혼()을 달래는 것으로 생명존중 정신이 깃들어 있었다. 동물의 희생 되지 않더라도 미()에 대한 추구는 얼마든지 가능하다. 생매장 당하는 동물들의 고통은 인간에게도 재앙으로 돌아올 수 있다.

 

인간이 동물을 마음대로 처분할 수 있다는 욕심을 버리고 우리와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생명채로 인식하는 가치의 전환이 필요한 때이다.

허성환 농협 구미교육원 교수(T. 010-2805-2874, 054-482-810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5 여름 전력난 대비 빈틈없는 대응책 마련돼야.. 이정수 2014.04.21 2165
94 세월호 사태를 지켜보며.. 한경철 2014.04.21 1981
93 '세월호' 유언비어 벼랑 끝에 서다 전봉경 2014.04.20 2117
92 건강,영어,창업관련정보입니다. 박진서 2014.04.19 2204
91 진도 해상에서 발생한 여객선 세월호 침몰 애도 시 … 홍순호 2014.04.18 2192
90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에 따뜻한 관심·배려를… 조정식 2014.04.17 2079
89 산책할때 강아지 목줄 정정식 2014.04.17 2190
88 장애인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 허성환 2014.04.15 2391
87 부모와 함께하는 스마트한 책읽기 정정식 2014.04.15 2235
86 학생 죽은 진주외고, 경남판 ‘도가니’ 막아주세요!… 김항성 2014.04.14 2326
85 학교폭력에 대한 어른들의 자세 김연식 2014.04.11 2022
84 세계열강들이 인정한 에너지산업의 중요성 김준호 2014.04.10 2030
83 건강에 좋은 우리 채소 소비에 동참하자 조정식 2014.04.10 1988
82 봄철 산불 화재예방에 만전을... 훗날 풍경화는 검정색으로...… 김예솜 2014.04.09 2103
81 꽃으로 인성기르기 이정수 2014.04.08 2144
80 착한 운전, 나쁜 운전 김병기 2014.04.06 1982
79 [투고]장애인車 세금감면 차종 확대해주기 바란다… 차형수 2014.04.03 2108
78 가정폭력, 이젠 더 이상 안 된다. 김연식 2014.04.02 1960
77 무분별한 동물 살처분 막아야 허성환 2014.04.01 2012
76 정보의 홍수시대 신문의 중요성 허성환 2014.04.01 1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