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 경남신문보기   |  
2021년 01월 15일 (금)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진화되는 보이스피싱 당신을 노린다
김철우       조회 : 1447  2019.09.09 18:27:03

제목 : 진화되는 보이스피싱 당신을 노린다 우리나라는 세계 최고 수준의 ICT 인프라가 구축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정도의 기술 발달로 인터넷 ․ 휴대폰 사용이 보편화 되어 있다. 하지만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약점도 동시에 가지고 있으며, 이로 인해 개인 금융거래 정보가 무작위로 유출되면서 범죄의 표적이 되어 ‘보이스피싱’사기 범죄에 악용되고 있다. 보이스피싱 사기는 2000년대 중반부터 기승을 부려 이후 수많은 수법이 알려져 있지만 여전히 피해 사례는 늘어나고 있다. 경찰청에 따르면 피해액이 지난 2016년 1468억원, 2017년 2470억원(24,259건), 작년도 4040억원(34,143건)으로 매년 60% 이상 늘어 났으며, 올해 상반기에도 3056억원(19,828건)이 발생하였으며, 메신저 피싱도 작년도 90억원(2,938건), 올해 상반기는 70억 5천만원(2,432건)이 발생하였다. 이와 같이 보이스피싱 사기는 예방이 최선이며, 이를 위해서는 진화하는 신종수법 등 여러 가지 유형별 사례를 알고 대처해야 한다. 일반화된 수법은 ▲공공기관 사칭 ▲대출빙자 사기 ▲납치 및 합의금 빙자 협박 ▲환급금 보상사기 등이며, 최근에는 신뢰할 수 있는 개인정보를 활용한 쿠폰·초대장·청첩장 등을 문자메시지로 보내 인터넷 주소를 클릭시 악성코드가 설치되 소액결재를 유도하는 '스미싱', 악성코드에 감염된 사용자 PC를 조작해 금융정보를 빼내는 '파밍', 금융기관을 가장한 이메일을 발송해 가짜 은행사이트로 유도 후 범행계좌로 이체하도록 하는 ‘피싱’도 있으며, 가족, 지인을 사칭해 급히 돈이 필요하다고 인터넷 뱅킹으로 송금해 달라는 ‘메신저 피싱’, 컴퓨터에 악성코드를 심어놓고 공인인증서 등 금융 정보를 유출한 뒤 인터넷 뱅킹을 진행할 때 보안카드 정보 등을 빼내는 ‘메모리해킹’등이 있다. 보이스피싱 사기 수법이 날로 지능화․다양화 되면서 피해자는 일반적으로 노령층이 많을 것으로 생각되지만 IT기기 사용에 익숙한 고학력 전문직이나 젊은 층으로도 급격히 확산되고 있다. 보이스피싱 사기가 불특정 다수의 서민들을 대상으로 막대한 피해를 주고 있어 이에 경찰은 이를 대표적인 서민경제 침해 범죄로 규정하여, 서민경제의 근간을 위협하면서 국민들의 불안감을 조성하고 서민을 불안케하는 ‘서민 3不(不安·不信·不幸)’사기범죄 근절에 전 역량을 모아 국민이 안전하고 신뢰하는 안심사회를 구축키 위해 범수사부서와 지역경찰 등 유관부서를 참여시켜 9. 1.부터 11.30.까지 3개월간 서민 경제보호 및 사회신뢰 회복을 위해 총력 대응키로 했다.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는 그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고 예외가 따로 없으며, 이를 막기 위해서는 언제든지 누구나 당사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을‘명심’하고, 그리고 범죄수법이나 예방법, 행동요령을 평소 관심을 갖고 ‘숙지’해야 하며, 또한 개인정보․금융정보를 요구하거나 의심스런 문자는 무조건 ‘의심’해야 한다. 국민들은 이러한 ‘명심’‘숙지’‘의심’세 가지 원칙을 꼭 기억하길 바란다. (하동경찰서 경무계장 김 철 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74 동화 서평) 순수한 아이들을 위한 동화 이소현 2019.12.10 1158
573 작은 관심과 경각심으로 생활주변 사기범죄 예방… 김철우 2019.11.29 1698
572 경남여성복지상담소·시설협의회에서 20주년 기념행사에 여러분… 천지현 2019.11.19 1609
571 서민을 울리는 생활주변 금융사기 범죄 예방 김철우 2019.11.05 1176
570 제목 : 내 이웃 내 가족인 보행자 안전을 위한 ‘일단 멈춤’… 김철우 2019.10.28 1725
569 일본 경제보복의 무기가 '쌀'이었다면 김종현 2019.10.23 1598
568 한글날! 농사용어도 알기 쉬운 우리말로 바꿔 사용하자! … 이재호 2019.10.07 1446
567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에 총력을..<독자투고/기고&… 김응식 2019.09.24 1346
566 < ‘돼지수난의 해’를 ‘황금 돼지의 해’로 만들자 &g… 이승규 2019.09.21 1309
565 [독자투고] 돼지열병과 지역경제 임관규 2019.09.20 1242
564 경남 마산로봇랜드 개장이 반가운 진짜 이유 변경록 2019.09.11 1333
563 진화되는 보이스피싱 당신을 노린다 김철우 2019.09.09 1448
562 2019년 추석명절 천지개벽으로 인간재창조 유종범 2019.09.08 1778
561 추석명절 고속도로 2차사고예방 이찬기 2019.09.06 1294
560 성범죄에 노출된 불안한 여성 1인 가구 김철우 2019.09.03 1978
559 기고문) 차보다 어린이가 먼저 김용민 2019.08.27 1297
558 하륜과 조국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 윤만보 2019.08.26 1399
557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추세요! 신병철 2019.08.11 1333
556 음주운전 없어져야 할 범죄 김용민 2019.08.09 1462
555 악마의 미소 뒤에 숨은 피서지 성범죄 김철우 2019.08.09 13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