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5월 13일 (목)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대한민국 경찰의 뿌리는 임시정부 경찰에서 태동
김철우       조회 : 1678  2019.02.19 10:07:54

1919년 재일 한국 유학생들이 일본 도쿄에서 2.8독립선언문을 발표하자 국내의 민족지도자들에게 널리 알려지면서 고종황제의 승하가 도화선이 되어 인산일을 앞둔 3월 1일 기미독립선언을 하였다. 이를 계기로 국내외의 민족대표들이 일제의 대한제국 침탈과 식민통치를 부인하고 항일 독립운동을 주도하기 위해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되었다. 임시정부는 3.1운동 독립선언으로 상해에서 항일 독립 운동가들이 모여 1919. 4. 11. 의회(임시의정원)를 구성하여 각료를 선출한 후 국민주권과 삼권분립에 입각하여 독립된 조국의 국호와 정부 형태, 임시헌법 등을 제정하여 역사상 최초의 민주공화정인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세워지게 되었으며 현재 대한민국은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하고 있다. 금년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이다. 또한, 그곳에는 대한민국 경찰의 효시인 임시정부 경찰이 있었다. 임시정부 설립과 함께 최초의 경찰기관인 경무국이 창설되고 초대 경무국장(경찰청장)에는 백범 김구 선생이 취임하여 임시정부 수호와 요인보호, 교민사회 치안유지, 청사 경비, 일제 밀정차단 등의 임무를 수행하면서 경찰활동의 기틀을 정립하였다. 1923년 김구 선생이 내무총장이되면서 의경대를 창설하자 젊은 의열청년들이 독립운동에 투신하는 경로가 되었으면, 이들 의경대는 동양척식주식회사에 폭탄을 투척한 나석주 의사, 윤봉길 의사의 거사를 배후 지원한 김석 의사, 상해 일본 총영사관에 세차레나 폭탄을 투척한 나창현 의사, 조선총독 암살을 기도한 유진만·이덕주 의사 등으로 현재까지 찾아낸 임시정부 경찰은 모두 125명, 독립운동가 출신 경찰 31명을 임시정부의 공보와 직원록, 그리고 일제의 사찰, 공판, 문서에서 발굴하였다. 현재까지는 임시정부 경찰에 대한 실체와 역할, 역사적 의의가 제대로 파악되지 않았지만, 조국독립을 위해 초개와 같이 목숨을 던졌던 경찰의 뿌리인 임시정부 경찰의 마지막 한분까지 찾아내 가슴속 깊이 기억할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73회 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대한민국 경찰의 뿌리는 임시정부 김구 선생에 있다” 이어 “김구 선생은 ‘임시정부의 문지기가 되겠다’는 각오로 대한민국 경찰의 출범을 알렸다”고 했듯이, 역사는 민족의 혼이 살아 숨 쉬게 하는 것이고 국가의 정체성을 유지해나가는 원동력으로 경찰의 효시가 일제 강점기 때의 경찰과 해방 이후 미군정기의 과도기적 조직에 있는 것이 아니라 임시정부에 있다는 것은 엄연한 역사적 사실이다. '민주·인권·민생'을 민주경찰 창간호에 기고한 초대 경무국장 김구 선생의 경찰정신 뜻에 따라 우리경찰은 오직 국민의 곁에서 국민의 소리에 귀 기울리고 국민만을 바라보면서 국민이 더욱 안전하고, 편안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경찰이 될 것이다. (하동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장 김 철 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74 동화 서평) 순수한 아이들을 위한 동화 이소현 2019.12.10 1393
573 작은 관심과 경각심으로 생활주변 사기범죄 예방… 김철우 2019.11.29 1948
572 경남여성복지상담소·시설협의회에서 20주년 기념행사에 여러분… 천지현 2019.11.19 1823
571 서민을 울리는 생활주변 금융사기 범죄 예방 김철우 2019.11.05 1412
570 제목 : 내 이웃 내 가족인 보행자 안전을 위한 ‘일단 멈춤’… 김철우 2019.10.28 1972
569 일본 경제보복의 무기가 '쌀'이었다면 김종현 2019.10.23 1820
568 한글날! 농사용어도 알기 쉬운 우리말로 바꿔 사용하자! … 이재호 2019.10.07 1697
567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방역에 총력을..<독자투고/기고&… 김응식 2019.09.24 1589
566 < ‘돼지수난의 해’를 ‘황금 돼지의 해’로 만들자 &g… 이승규 2019.09.21 1537
565 [독자투고] 돼지열병과 지역경제 임관규 2019.09.20 1464
564 경남 마산로봇랜드 개장이 반가운 진짜 이유 변경록 2019.09.11 1546
563 진화되는 보이스피싱 당신을 노린다 김철우 2019.09.09 1659
562 2019년 추석명절 천지개벽으로 인간재창조 유종범 2019.09.08 1988
561 추석명절 고속도로 2차사고예방 이찬기 2019.09.06 1546
560 성범죄에 노출된 불안한 여성 1인 가구 김철우 2019.09.03 2194
559 기고문) 차보다 어린이가 먼저 김용민 2019.08.27 1513
558 하륜과 조국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 윤만보 2019.08.26 1619
557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추세요! 신병철 2019.08.11 1559
556 음주운전 없어져야 할 범죄 김용민 2019.08.09 1680
555 악마의 미소 뒤에 숨은 피서지 성범죄 김철우 2019.08.09 1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