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0일 (목)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사회양극화'와 '연등'
이정수       조회 : 1947  2015.05.12 15:44:42

제목 : '사회양극화'와 '연등(燃燈)'.

 요즘 매스컴을 통해 '갑을관계' '갑질' '갑의 횡포'니 하는 말들이 자주 오르내린다. 구체적인 갑의 횡포의 사례들이 심심찮게 일어나기 때문이다. 경제적 불균등이 인간적 불균등을 초래하는 사회 현상 앞에이제는 씁쓸함을 넘어 분노마저 자아내게 한다.

 사회양극화 문제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1997년 IMF 외환 위기 이후 한국사회에서는 양극화
현상을 중심으로 한 불평등 문제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우리 사회의 양극화는 소득의
차원은 물론 사회 다방면으로 파급되고 있다. 특히 경제 정의와는 동떨어진 엄청난 자산격차에서 발원해, 주거 및 교육 격차를 통해 사회적 차원으로 확장되고, 소비생활을 중심으로 한 문화적 차원으로 확산되어온 우리 사회의 양극화는 위험한 국면으로 치닫고 있다.

 양극화의 진앙이 경제적 불균등에 있는 것인 만큼 경제현실의 개선은 양극화 해소를 향한 최우선 과업일 것이다. 하지만 자본주의 사회구조 하에서 그러한 경제현실의 개선은 구조적 한계를 가질 수 밖에 없다. 왜냐하면 자본주의는 본질적으로 '인간의 욕망'에 순응하는 체제이며, 필연적으로 '부의 집중'을
초래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사회양극화는 바로 이러한 '인간의 욕망'이 얽혀 있는 문제다. 인간의 욕망에 대한 보다 본질적인 접근이 사회양극화를 해소하는 새로운 해결책이 될 수 있는 이유다.

 종교는 이러한 인간의 욕망에 대한 고도의 통찰을 보여 준다. 얼마 후면 음력 4월 8일, 석가탄신일이다. 연등이 하늘에 떠 있는 연꽃들이 되어 가볍게 부풀어 거리를 따라 공중에 걸릴 것이다. 연등은 불가의 상징인 연꽃을 모티브로 한다. 인간 욕망이라는 진흙 속에서 지혜와 자비로 피는 연꽃을 상징 하는 것이다.

 연등은 단 하나로 하늘에 내걸리는 일이 절대 없다. 또 크게 만들지 않는다. 아무리 큰 절에서도 연등은 작은 크기의 것이 여러 개 줄지어 걸리는 식이다. 바꿔 말해서 연등은 작지만 여러 개의 개별성으로 빛나며, 서로 다른 빛깔의 등들이 같은 높이로 줄지어 하늘에 내걸린다. '평등한' 높이에 걸린 하나하나의 연등들이 쭉 이어져서 '연대'와 '소통'의 아름다움을 피어올리는 것이 바로 연등의 미학이다.

 양극화 해소를 위해 어쩌면 이러한 '연대'와 '소통'이 보다 본질적인 해결책은 아닐까 생각해본다. 연대와 소통의 증진이 사회적 관용과 상호이해를 촉진함으로써 사회적 대립갈등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연등이 이어져 있는 거리를 걸으며 모두들 그 높이를 가늠해 볼 일이다.


이정수 농협경주환경농업교육원 교수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5 함안, 합천, 의령 당협위협장 교체 박철우 2015.05.12 2219
234 '사회양극화'와 '연등' 이정수 2015.05.12 1948
233 112신고는 총력대응으로 빈틈없는 치안을... 김대영 2015.05.12 1949
232 '피해자보호명령제도'를 아시나요? 박병주 2015.05.12 2266
231 빠른 시간내에 의령.함안.합천 당협위원장 교체를 원한다.… 민병수 2015.05.11 2064
230 함안, 합천, 의령 당협위협장 교체!!!!!! 박철우 2015.05.11 2042
229 아이들이 바라는 진짜 선물은?? 이규환 2015.05.10 2077
228 관공서 소란행위, 허위신고는 패가망신의 지름길…   최진규 2015.05.08 2109
227 ‘인문학의 위기’? ‘위기의 인문학’! 이정수 2015.05.07 2117
226 함안, 합천, 의령 당협위협장 교체하자 박철우 2015.05.07 1951
225 독거노인 공동거주제 확산돼야 이정수 2015.05.04 1963
224 주취소란행위 근절되는 날이 오기를 박금태 2015.05.01 2059
223 ‘안전’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안희준 2015.04.30 2354
222 함안, 합천, 의령 당협위원장 교체해줄래? 아님 내가 할까?… 박철우 2015.04.30 2224
221 제15회 안전한 산청 한방약초축제를 위하여   최진규 2015.04.30 2258
220 함안, 합천, 의령 당협위협장 교체 박철우 2015.04.29 1954
219 나의 청렴온도는? 이학철 2015.04.29 1789
218 올바른 112신고 문화 정착돼야 최광판 2015.04.29 1887
217 [기고] 가정의 달 5월에는 농촌으로 떠나자 정찬우 2015.04.27 1713
216 [기고] 독거노인 우리가 모셔야 한다. 신상일 2015.04.27 1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