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5일 (화)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독거노인 공동거주제 확산돼야
이정수       조회 : 1973  2015.05.04 13:31:17

독거노인 공동거주제 확산돼야

 

5월은 가정의 달이다. 어린이날, 어버이날 등 가족과 연관된 각종 기념일이 이어져 곳곳에 가족행사들이 줄지어 개최되고, 평소 무심하던 사람도 기념일 덕분에 가족을 다시 생각해 보는 달이기도 하다. 하지만 모두가 행복한 가정의 달에 더욱 쓸쓸해지는 분들이 있다. 가난과 외로움으로 사회로부터 소외 받으며 열악한 환경 속에서 막막한 노후생활을 하고 있는 독거노인들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65세 이상 고령자수는 2014년말 639만명으로 전체인구의 12.7%이고, 그 중 독거노인의 수는 약 138만명에 달한다. 정부에서는 다각적인 노인복지대책을 마련, 추진하고 있으나 많이 부족한 실정이다. 2014년 10월 1일 세계 노인의 날, 노인인권단체 헬프에이지 인터내셔널이 발표한 세계노인복지지표에 따르면 대한민국 노인 복지 수준은 전 세계 96개 국가 중에서 50위에 머물렀고, 특히 소득보장영역에서는 80위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독거노인들을 위한 최우선 과제는 안전하고 행복한 보금자리 마련이다. 그 대안으로 '독거노인 공동거주제'가 주목받고 있다. 경남 의령에서 국내 최초로 시작된 '독거노인 공동거주제'는 홀로 사는 노인들이 지자체의 지원으로 마을단위 경로당이나 마을회관, 빈 집을 활용해 숙식을 같이 하는 제도이다. 서로 의지하고 안부를 챙기기 때문에 외로움을 달래줄 뿐 아니라 생활비 절감 등 빈곤문제 해결에도 큰 도움이 되고, 건강ㆍ장수는 물론,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고독사 또한 예방할 수 있다. 그리고 기존 시설을 그대로 이용하고 있어 비교적 작은 규모의 예산으로 운영할 수 있으며, 밑반찬 및 요구르트 배달, 안부전화, 방문진료 등의 복지활동을 한 곳으로 집중시켜 서비스의 질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대한민국은 2000년에 이미 고령화사회(65세 이상 인구 7%)에 진입했고, 통계청의 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2019년에는 고령사회(14%), 그리고 2026년에는 초고령사회(20%)로 진입을 앞두고 있다. 앞으로 10년 뒤면 5명 중 1명이 65세 이상 노인인 셈이다. 독거노인 또한 증가하여 노인문제는 앞으로 더욱 심각해질 것으로 보인다.

 

'독거노인 공동거주제'가 전국적으로 확산ㆍ보편화 되어 독거노인들의 외로움을 달래주는 보금자리로 자리잡을 수 있길 바란다. 나아가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국가와 국민 모두가 현실을 제대로 인식하고, 고령자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이 필요하다. 모든 사람은 늙기 마련이다. 늙지 않는 사람은 없다.

 

이정수 <농협경주환경농업교육원 교수>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5 함안, 합천, 의령 당협위협장 교체 박철우 2015.05.12 2232
234 '사회양극화'와 '연등' 이정수 2015.05.12 1954
233 112신고는 총력대응으로 빈틈없는 치안을... 김대영 2015.05.12 1963
232 '피해자보호명령제도'를 아시나요? 박병주 2015.05.12 2277
231 빠른 시간내에 의령.함안.합천 당협위원장 교체를 원한다.… 민병수 2015.05.11 2075
230 함안, 합천, 의령 당협위협장 교체!!!!!! 박철우 2015.05.11 2051
229 아이들이 바라는 진짜 선물은?? 이규환 2015.05.10 2087
228 관공서 소란행위, 허위신고는 패가망신의 지름길…   최진규 2015.05.08 2121
227 ‘인문학의 위기’? ‘위기의 인문학’! 이정수 2015.05.07 2129
226 함안, 합천, 의령 당협위협장 교체하자 박철우 2015.05.07 1964
225 독거노인 공동거주제 확산돼야 이정수 2015.05.04 1974
224 주취소란행위 근절되는 날이 오기를 박금태 2015.05.01 2068
223 ‘안전’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안희준 2015.04.30 2364
222 함안, 합천, 의령 당협위원장 교체해줄래? 아님 내가 할까?… 박철우 2015.04.30 2240
221 제15회 안전한 산청 한방약초축제를 위하여   최진규 2015.04.30 2269
220 함안, 합천, 의령 당협위협장 교체 박철우 2015.04.29 1961
219 나의 청렴온도는? 이학철 2015.04.29 1800
218 올바른 112신고 문화 정착돼야 최광판 2015.04.29 1894
217 [기고] 가정의 달 5월에는 농촌으로 떠나자 정찬우 2015.04.27 1724
216 [기고] 독거노인 우리가 모셔야 한다. 신상일 2015.04.27 1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