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6일 (일)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나의 청렴온도는?
이학철       조회 : 1783  2015.04.29 14:08:00
청렴온도 100도.hwp (14.0 KB), Down : 30, 2015-04-29 14:08:00

고위 관직을 맡았던 청백리 율곡은 공직자의 중요한 덕목으로 청렴을 꼽았다. “벼슬은 남을 위한 것이요, 자기를 위한 게 아니다. 관직에 진출하는 사람은 모름지기 국가를 부강하게 하고 국민을 편안하게 하려는 정치 이상을 실현하고자 하는 것이지 자신의 부귀와 영화를 누리려는 게 아니다. 이러한 도를 실현할 가망이 없으면 벼슬에 나가서는 안 된다.” `격몽요결'에서 공직자가 지녀야 할 자세를 일목요연하게 설파했다.

뇌물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어느 시대에서나 골칫거리였다. 대부분의 국가는 뇌물에 대해 엄격한 기준을 두었다. 청렴은 모든 문화권의 보편적인 규범이자 공통의 가치이고, 공직자의 직업윤리였다. 플라톤은 이상국가를 설계하면서 군인에게는 재산이 없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나라를 위해 싸우는 군인에게 용기는 필요하나 재산을 갖고 있으면 삶에 대한 애착이 강해진다는 것이다.

마산중부경찰서는 깨끗하고 청렴한 조직문화 조성·확산 및 공직사회 신뢰 제고를 위해 기관 청렴온도계 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도입해 지난달부터 운영하고 있다.
청렴온도계는 경찰서를 방문하는 민원인이 업무처리과정에서 받았던 청렴성 등 경찰관으로부터 받았던 느낌을 경찰서를 나서면서 만족” “불만의견을 표시할 수 있도록 하여 청렴지수가 자동으로 표출되는 시스템으로 구성됐다. 청렴온도계가 설치된 후 처음에는 직원들 감시용이 아나냐는 등 다소 회의적인 면도 없지 않았으나 민원인들이 웃으면서 파란공을 집어 청렴온도를 높여 나갈 때 마다 자신도 모르게 공직자로서의 보람을 느낀다며 지금은 직원들의 언행에도 많은 변화를 보였다. 지금 내가 처리하는 업무가 잠시 후 민원만족 여부로 즉시 평가 된다는 부담감보다는 친절·신속·공정·청렴성이 공직자로서 가져야 할 미덕으로 그 무엇보다 우선되기 때문으로 생각한다.

마산중부경찰서 청문감사실 김용준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5 함안, 합천, 의령 당협위협장 교체 박철우 2015.05.12 2216
234 '사회양극화'와 '연등' 이정수 2015.05.12 1942
233 112신고는 총력대응으로 빈틈없는 치안을... 김대영 2015.05.12 1944
232 '피해자보호명령제도'를 아시나요? 박병주 2015.05.12 2260
231 빠른 시간내에 의령.함안.합천 당협위원장 교체를 원한다.… 민병수 2015.05.11 2055
230 함안, 합천, 의령 당협위협장 교체!!!!!! 박철우 2015.05.11 2035
229 아이들이 바라는 진짜 선물은?? 이규환 2015.05.10 2068
228 관공서 소란행위, 허위신고는 패가망신의 지름길…   최진규 2015.05.08 2106
227 ‘인문학의 위기’? ‘위기의 인문학’! 이정수 2015.05.07 2111
226 함안, 합천, 의령 당협위협장 교체하자 박철우 2015.05.07 1947
225 독거노인 공동거주제 확산돼야 이정수 2015.05.04 1958
224 주취소란행위 근절되는 날이 오기를 박금태 2015.05.01 2056
223 ‘안전’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안희준 2015.04.30 2348
222 함안, 합천, 의령 당협위원장 교체해줄래? 아님 내가 할까?… 박철우 2015.04.30 2219
221 제15회 안전한 산청 한방약초축제를 위하여   최진규 2015.04.30 2253
220 함안, 합천, 의령 당협위협장 교체 박철우 2015.04.29 1946
219 나의 청렴온도는? 이학철 2015.04.29 1784
218 올바른 112신고 문화 정착돼야 최광판 2015.04.29 1883
217 [기고] 가정의 달 5월에는 농촌으로 떠나자 정찬우 2015.04.27 1708
216 [기고] 독거노인 우리가 모셔야 한다. 신상일 2015.04.27 1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