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2일 (토)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전 좌석 안전벨트, 이제는 의무이자 필수
강철환       조회 : 2874  2020.07.01 11:09:34

안전벨트, 우리의 생명을 지켜주는 고마운 생명띠가 올해로 107세를 맞이했다. 사실 안전벨트는 하늘에서 최초로 등장하였다. 1900년대 초 비행기는 전투 시에 뱅글뱅글 도는 곡예비행을 해야 했다. 안전의식이 부족했던 당시, 안전벨트는 고사하고 조종석 뚜껑조차 없다보니 실제 조종사가 비행 중 떨어지는 일도 발생했다고 한다. 이에 1913년 독일 비행가 칼 고타가 최초로 안전벨트를 개발했고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비행기에는 안전벨트가 기본적으로 장착되기 시작했다. 자동차에 장착하기 시작한 것도 같은 이유인데 레이싱 경주에서 빠른 속도로 회전하거나 홈을 지나면 운전자가 튕겨나가기도 하였기에 레이싱을 하던 사람들은 양쪽 골반을 감싸는 2점식 안전벨트를 스스로 만들어 달았다. 하지만 이 안전벨트는 단순히 운전자를 자동차에서 고정시켜주는 역할만 해줄 뿐이어서 자동차의 성능이 향상될수록 교통사고로 인한 사상자도 늘어만 갔다. 1946년 미국 캘리포니아의 한 병원 응급실에서 자동차 사고 환자들이 주로 머리나 가슴에 충격을 받고 심각한 부상으로 이어지는 것을 발견했고, 1959년 스웨덴 볼보에서 머리와 가슴을 동시에 보호해주는 3점식 안전벨트를 개발·도입해 기능이 점차 개선되며 현재까지 사용하고 있다. 2018-09-28 도로교통법 개정안 시행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