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1월 25일 (월)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비 오면 생겨나는 인공폭포, 그 절경을 소개합니다.
안희준       조회 : 730  2020.07.28 09:57:44

비 오면 생겨나는 인공폭포, 그 절경을 소개합니다. 삼계동 분성중학교 정문 맞은편에는 분성산에서 내려오는 빗물을 받아 하수구로 내려 보내는 계단식 수로가 있습니다. 며칠 동안 연이어 비가 많이 내리면 15m 높이에서 거대한 폭포수가 생성되어 아래로 낙하하는 광경이, 지나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멈추게 할 정도로 멋진 모습을 연출합니다. 쏟아져 내리는 모습뿐만 아니라 그 소리 또한 여느 자연 폭포에 못지않을 만큼 우렁차서 가슴 속 답답함을 힐링시켜 준답니다. 이 인공폭포는 ‘분성산생태학습장’으로 올라가는 길에 볼 수 있으므로 주변을 좀 더 잘 정비하면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명소로 각광 받을 것이라고 지역 주민들은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요즘처럼 전염병과 장마가 지속적으로 이어져 심신이 지쳐 계실 때, 우리 마을 인공폭포에 오셔서 그 시원한 모습과 우렁찬 소리로 일상의 갑갑함을 잠시나마 해소하고 가도 좋을 듯합니다^^ 김해시 삼정동 안희준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14 속도를 줄이면, 가을이 보입니다 김친숙 2020.10.14 428
613 [특별기고] ‘순환공법‘으로 낙동강 식수대란 종식… 김휘태 2020.10.13 413
612 [기고] 보는 보요, 물은 물이로다. 김휘태 2020.10.09 512
611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운전으로 교통사고 제로화… 김철우 2020.10.06 432
610 [기고] 낙동강의 운명(運命) [3] 김휘태 2020.09.29 385
609 [기고] 대구ㆍ부산 취수원이전 수리(水利)조건 김휘태 2020.09.19 610
608 [기고]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에 부쳐 김휘태 2020.09.16 440
607 경남신문의 정치적인 스텐스를 확실하게 보여주는 내용들… 허정 2020.08.21 601
606 비 오면 생겨나는 인공폭포, 그 절경을 소개합니다.… 안희준 2020.07.28 731
605 전 좌석 안전벨트, 이제는 의무이자 필수 강철환 2020.07.01 745
604 사회복지사를 위한 사회복지사의 노력 김수연 2020.06.29 779
603 우리는 수도 선진국에 살고 있는가 유현아 2020.06.22 760
602 경상남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 2020 생명존중문화확산 사진공… 김민희 2020.06.15 745
601 제10회 반야학술상 공모 구자상 2020.06.04 977
600 재난지원금 누구 배 불리는 돈인지! 최현영 2020.05.27 1044
599 “당신의 아이는 안녕한가요?” 윤현호 2020.05.27 843
598 진해청소년수련관-문화예술교육연구소 이음 MOU 체결… 방수지 2020.05.27 764
597 진해청소년수련관 방과후아카데미 청공 긴급돌봄지원 서비스 시… 방수지 2020.05.15 768
596 창원시장에게 최현영 2020.05.14 1076
595 '우선! 지역가입자 건강보험료 걷고 보자!' 국민청원… 최현영 2020.05.11 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