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5일 (화)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새로운 창조도시 창원을 만들자
정창현       조회 : 2176  2014.03.26 09:24:14

도시는 인류의 피할 수 없는 미래이자 대세가 됐다. 2050년이 되면 세계 인구의 70%가 도시에 사는 시대를 맞게 된다고 한다. 고대 로마에서 부터 중세시대에 베네치아, 산업혁명 시기의 런던, 20세기 현대의 뉴욕에 이르기까지 문명의 발전을 주도한 곳이 바로 도시였다. 도시가 국가의 성장을 주도하는 시대가 된 것이다. 전 세계 GDP의 23%를 30개의 메가시티가 창출하고 있다. 도시의 경쟁력이 곧 국가의 경쟁력이다.

 

새로 출범한 중국의 시진핑 지도부는 미래 신성장 동력이자 내수 확대의 최대 원천으로 도시화를 내세웠다. 지난해 비전코리아 국민보고대회의 주제로 도시를 다룬 소식을 접하고 21세기 창조도시를 만들어갈 통합창원시를 생각하게 되었다. 토론내용은 이러하다. 소득이 결정되는 곳, 친구를 만드는 곳, 일할 파트너가 정해지는 곳, 아이들과 가족에게 다양한 음식을 제공하는 곳, 그리고 살면서 힘든 일을 겪더라도 이를 극복할 에너지를 주는 곳, 도시란 곧 사람이자 삶 그 자체다. 그렇다고 해서 무(無)에서 창조 도시가 나올 수 없고 도시의 위대함은 역사를 통해서 나타는 것이다.

 

“창조도시 건설의 핵심은 바로 사람들” 이라고 말했다. 그러므로 도시를 건설할 때는 반드시 지역주민들과 입주기업들에 도시를 어떻게 만들고 싶은지 물어봐야 한다. 도시건설은 상의하달(上意下達)식으로 되어서는 안된다. 자칫 무미건조한 딱딱한 도시로 계획적이고 획일화 될 수 있다.

 

한국의 정책입안자와 연구자들의 상당수는 여전히 지역균형개발이라는 정책 목표에 강하게 집착하고 있으며, 서울 대도시권의 억제정책이 과연 올바른 정책인지 심사숙고 해봐야 한다. 지방의 발전도 당연하지만, 외국의 사례를 볼 때 영국의 더 시티, 미국 뉴욕의 맨해튼, 중국 상하기 푸동 등 세계적인 경쟁력이 있는 도시들이 많다. 도시를 특색 있게 하여 경쟁력 있는 도시로 만들어야 한다. 우리 사회는 왜 “균형발전”에 집착하고 목을 매는지 모르겠다. 균형발전은 듣기에는 참 좋은 말이다. 사실은 공허한 말에 가깝다고 봐야 한다. 어찌 보면 발전을 포기한 것이나 다름없다. 성장 또는 발전이라는 것은 사실 타인과 달라지는 데서 시작되는 것이다. 남과 달라지지 못하게 비슷하게 만들려고 하는 것은 발전과 성장 동력을 없게 만들 수 있다. 따라서 “균형발전”이란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이제는 “발전균형”이란 인식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 균형은 발전의 결과지, 발전의 목표가 될 수는 없다.

 

세계 경제에서 국가경쟁력은 대도시의 경쟁력에 의해 좌우된다. 수도권의 경쟁대상은 비수도권 지방이 아니라 상하이, 홍콩, 도쿄 등 아시아권 국가들의 대도시권이라는 점을 확실히 인식해야 한다. 이제 기존 도시의 창조적 파괴를 전제로 새로운 도시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 통합창원시 출범 3년 우여곡절 끝에 지금에도 지역갈등에 지지부진(遲遲不進)하다. 창원․마산․진해 지역마다 도시의 특성이 있지만 통합 후 앞으로의 발전은 어떻게 나아갈지 미사여구(美辭麗句)를 담은 좋은 말만 무수히 난무하고 있다. 서로간의 균형발전을 강조하며 지역 이기주의에 빠져 있는 것이다. 사람이 도시로 모이고 정보가 집중되는 것은 경쟁력이 높은 곳을 향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도시의 기본은 인간공동체이므로, 도시가 유지되기 위해서는 경쟁력과 삶의 질이 필수다. 도시의 경쟁력이란 경제적인 것은 물론 역사, 지리, 인문 모두를 포함한다. 삶의 질을 향상 시킬 수 있는 창조적 도시화를 이뤄야 한다.

 

생기가 넘치는 랜드 마크가 있는 특색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는 시민 모두가 중지를 모으는 새로운 협의체을 만들어 관(官) 중심이 아닌 민(民) 중심으로 시민이 참여하는 새로운 도시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창조적인 혁신적인 도시를 만들 도시선언이 필요하다. 임기 내에 성과를 내겠다는 한건주의가 도시를 망치는 형태, 시민들의 무관심, 지역이기주의 등. 정치 포플리즘, 선거 때마다 표를 의식해 남발한 도시 정책이 도시를 멍들게 했다. 그리고 도시를 평등하게 만들려고 하는 것이 진짜 도시의 적이다. 도시를 자유롭게 해야 한다.

 

새롭게 출범한 창원을 위해 모두가 깨워나는 비상하는 도시를 만들어 자손만대에 물려 줍시다

창원시 성산구 산업과장 정창현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5 자전거 도난 예방은 이렇게 박준길 2014.04.01 2387
74 야간시위로 시민의 평온의 자유 누릴 권리, 침해 말아야 ..… 김연식 2014.04.01 2107
73 치매 노인 이웃과 사회에서 사랑과 관심을 가져야 할 때이다… 박정도 2014.03.31 2302
72 독자투고(산불예방으로 녹화 성공국의 모범을 보이자)… 신훈범 2014.03.31 2076
71 교차로 적색 점멸등화 진입 사고 신호위반 적용..… 최호섭 2014.03.31 2786
70 간청소.간청원~100배 빠른 영어 공식.자연정혈요법… 강은미 2014.03.29 2513
69 뺑소니 교통사고 사회적 악으로 늘고 있다 최호섭 2014.03.29 2121
68 (기고담당); 지역주민이 지방선거의 주역이 되자… 김판수 2014.03.28 2107
67 내 개인정보가 상품이 되어가고 있다면? 김연식 2014.03.26 2271
66 새로운 창조도시 창원을 만들자 정창현 2014.03.26 2177
65 귀농 귀촌인구 증가에 대한 단상 이정수 2014.03.25 2163
64 [독자투고] 미래를 밝히는 에너지정책이 되기를 희망하며… 김준호 2014.03.24 1992
63 (독자투고) 나무심기 못지않게 나무가꾸기를 이병한 2014.03.24 2071
62 순찰중 소중한 생명을 구했습니다 전혁 2014.03.23 2034
61 [투고]공공장소 자전거 보관대 관리 강화에 힘쓰자… 차형수 2014.03.21 2060
60 물의 전쟁-물은 후손에게 물려줄 소중한 자산 허성환 2014.03.21 2070
59 260시시 이상 이륜모터사이클 정기검사 아시나요?… 박정도 2014.03.18 2079
58 형사님! 사랑합니다. 장정 2014.03.18 1888
57 '황사'에 대비하자 이정수 2014.03.17 2025
56 원자력, 윤리경영을 통한 창조경제의 리더가 되기를 희망한다… 김준호 2014.03.14 19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