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11월 28일 (토)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꿈틀거리는 봄의 소리에 질주하는 바이크 선진문화를 위하여...
박정도       조회 : 2296  2017.02.24 17:26:47

주말이면 산복도로에서 발굽 같은 웅장한 바이크 엔진소리가 나와 가족들의 귀가에 들리고 “봄이 다가 오구나” 그러나 걱정과 안쓰러움이 겹치다. 통영. 거제 방면으로 달리는 바이크 동우회 사람들은 화려한 복장과 멋진 바이크를 달리는 모습은 자유 . 여유로움 . 스릴. 쾌감을 즐겨는 모습이지만, 또 다른 뒤 모습에는 위험. 공포. 눈살을 찌푸리는 모습이 그려지고 있는 것이다. 꿈틀 거리는 봄의 향기 속에 질주하는 바이크를 보고 버스 안에 있던 할머니 말에 기억난다. “옷을 귀신처럼 하고 저승사자처럼 날아가네” 말이 생각난다. 그 말은 걱정으로 하는 노파심이라고 할까? 우리는 지금 바이크의 화려하고, 멋진 모습을 연상하기 보다는 꿈틀거리는 봄의 향기 속에 안전하게 달리는 바이크 모습을 보는 것이 우리의 바램이다. “지켜가요 안전선” “함께 해요 행복선” 경남경찰 슬로건처럼 선진바이크 문화형성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 작년 6월경 마산현동에서 바이크 250시시 동우회 일행 중 중앙분리대 충격 하여 40대 남자가 사망하고, 금년 2월경 어시장 흥농 종묘 앞에서 20대 남자가 중앙분리대 충격하여 운전자가 사망 하였다. 과속으로 인하여 큰 불행이 온 것이다. 교통법규 준수 잘 하였으며 나와 우리가족의 큰 고통이 없을 것이네... 과속과 안전모. 난폭운전 . 신호위반 법규만이라도 준수 하였으면 소중한 목숨은 앗아 가지 않을 것이다. 마산중부서는 3. 1까지 바이크 지도홍보 계도를 하고 있지만, 성숙된 교통문화가 마음속 깊이 자리 잡지 않으며 바이크에 대한 인식은 변화지 않을 것이다. 봄의 소리가 나는 14번국도 통영. 거제도 해금강 쪽은 아름다운 해안도로 형성되어 많은 바이크 동우회 회원들이 즐기는 투어 코스이고 골드윙 바이크는 장거리에 강하여 서울에서 2박 3일 계획을 잡아 투어를 하고 있다. 전국이륜문화개선운동본부에서 이륜차 바르게 타기운동을 전개하면서 고속도로에 이륜차 진입허용을 2006년도부터 지금까지 끊임없이 요구하고 있지만 권리를 찾기 위해서는 선진교통문화가 선행 되어야 할 문제이다. 아직까지 과속과 신호위반. 불법개조. 큰 음악소리. 갓길 타는 등 교통법규를 준수 되지 않은 상태에서 고속도로 진입 허용은 시기상조이고, 이륜차 문화가 선진화 되어야 할 부분이고 과제 인 것이다. 우리는 봄의 소리를 들으면서 “지켜가요 안전선! 함께 가요 행복한 선”으로 달려 봅시다. 마산중부경찰서 경위 박정도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7 [역사칼럼] 삼국사기는 위서, 국보에서 해제돼야.… 강욱규 2018.05.24 1062
486 [칼럼]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의 의미. 강욱규 2018.05.24 1016
485 [칼럼] 사대주의에 대한 잡설. 강욱규 2018.05.21 1130
484 [칼럼]우리나라의 사대주의와 노예근성에 대한 안타까움.… 강욱규 2018.05.21 1046
483 [시사칼럼] 한국에서 정치토론이 금기시되는 이유.… 강욱규 2018.05.17 1079
482 파일 첨부와 같이 칼럼 및 시를 올립니다. 강욱규 2018.05.17 1071
481 올해 추석 이후부터 바뀌는 전 좌석 안전띠 의무화… 최민수 2018.04.19 937
480 'CCTV는 이제 선택 아닌, 그 이상' 허호근 2018.04.11 1031
479 ♬ 해외 사는 한인들의 마음을 하나되게 하는 노래 ♬… 카렌 2018.03.31 919
478 고속도로 대열운행 자제해야 한다 이신원 2018.03.28 1039
477 마산삼진고 역도부 6관왕 탄생 이재영 2018.03.26 1176
476 신학기 선·후배간 폭행 강요 등 악습 중대한 범죄로 인식해야… 테스트 2018.03.22 1111
475 안전거리 확보로 대형교통사고 예방하자 이신원 2017.02.26 2178
474 꿈틀거리는 봄의 소리에 질주하는 바이크 선진문화를 위하여...… 박정도 2017.02.24 2297
473 사전 지문등록을 통해 실종을 예방합시다. 강정우 2017.02.23 1514
472 (기고) 한번쯤 긴급신고(112) 연습도 좋다. 김병기 2017.02.15 1528
471 S&T중공업 노사문제 관련 경남도민일보 기사 제목에 대한 의견… 이호성 2017.01.19 1944
470 [투고]일본의 검소한 결혼식문화를 배웠으면 좋겠다… 차형수 2017.01.02 1733
469 [투고]국회의원 간 낯뜨거운 "존경" 호칭 그만 쓰자… [1] 차형수 2016.12.08 1592
468 [투고] 비누질 할 땐 수도꼭지를 반드시 잠그자 차형수 2016.11.21 15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