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11월 29일 (일)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신학기 선·후배간 폭행 강요 등 악습 중대한 범죄로 인식해야
테스트       조회 : 1112  2018.03.22 15:52:43

대학교 신학기 시작을 전후하여 OT·MT 등 단체 행사가 집중되는 매년 2월~ 3월 간 선·후배 간 음주강요나 얼차려 등의 행위는 명백한 불법행위임에도 불구하고 관행이라는 이유로 경각심 없이 이루어지고 있다. 학습공간으로, 자율성을 존중받는 '대학'의 특성상, 경찰의 출입과 첩보수집이 곤란하다는 이유로 이러한 불법 관행들은 은밀하게 이어져왔다. 그러나 점점 대학 선·후배간 불법 행위의 강도가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대표적 갑질이나 횡포에 해당할 정도의 폭행·강요로 성장하며, 대학 내 문제라는 이유로 무시할 수 없는 정도에 이르렀다. 이에 18. 2. 8. ~ 3. 31. 52일간 경찰은 대학 내 선·후배 간 발생하는 폭행·상해·협박·재물손괴·성폭력 등 각종 불법 행위 집중신고기간을 운영한다. 피해 발생 시 대학별로 경찰서-대학 내 학생상담센터와 연계된 핫라인, 112신고, 경찰서 방문 등 다양한 경로로 신고 가능하다. 하지만 이보다도 이러한 신학기 선·후배간 음주강요와 얼차려 등을 단순한 장난으로 인식하는 사회적 인식을 바꾸고, 행위자 스스로가 이런 선·후배간 불법행위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대표적 갑질이나 횡포에 해당하며 중대한 범죄로 인지될 수 있다는 생각을 명심해야 할것이다. 마산동부경찰서 형사지원팀 순경 황지혜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7 [역사칼럼] 삼국사기는 위서, 국보에서 해제돼야.… 강욱규 2018.05.24 1063
486 [칼럼]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의 의미. 강욱규 2018.05.24 1018
485 [칼럼] 사대주의에 대한 잡설. 강욱규 2018.05.21 1131
484 [칼럼]우리나라의 사대주의와 노예근성에 대한 안타까움.… 강욱규 2018.05.21 1046
483 [시사칼럼] 한국에서 정치토론이 금기시되는 이유.… 강욱규 2018.05.17 1080
482 파일 첨부와 같이 칼럼 및 시를 올립니다. 강욱규 2018.05.17 1074
481 올해 추석 이후부터 바뀌는 전 좌석 안전띠 의무화… 최민수 2018.04.19 939
480 'CCTV는 이제 선택 아닌, 그 이상' 허호근 2018.04.11 1033
479 ♬ 해외 사는 한인들의 마음을 하나되게 하는 노래 ♬… 카렌 2018.03.31 920
478 고속도로 대열운행 자제해야 한다 이신원 2018.03.28 1039
477 마산삼진고 역도부 6관왕 탄생 이재영 2018.03.26 1177
476 신학기 선·후배간 폭행 강요 등 악습 중대한 범죄로 인식해야… 테스트 2018.03.22 1113
475 안전거리 확보로 대형교통사고 예방하자 이신원 2017.02.26 2181
474 꿈틀거리는 봄의 소리에 질주하는 바이크 선진문화를 위하여...… 박정도 2017.02.24 2299
473 사전 지문등록을 통해 실종을 예방합시다. 강정우 2017.02.23 1516
472 (기고) 한번쯤 긴급신고(112) 연습도 좋다. 김병기 2017.02.15 1529
471 S&T중공업 노사문제 관련 경남도민일보 기사 제목에 대한 의견… 이호성 2017.01.19 1946
470 [투고]일본의 검소한 결혼식문화를 배웠으면 좋겠다… 차형수 2017.01.02 1734
469 [투고]국회의원 간 낯뜨거운 "존경" 호칭 그만 쓰자… [1] 차형수 2016.12.08 1593
468 [투고] 비누질 할 땐 수도꼭지를 반드시 잠그자 차형수 2016.11.21 15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