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6월 17일 (목)
전체메뉴


  •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창원자치부 055-210-607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농촌 공동화, 영유아보육에서 해답 찾아야
임관규       조회 : 2049  2016.11.18 16:14:15

농촌 공동화, 영유아보육에서 해답 찾아야 1970년대 초반부터 이어진 도시집중화로 인해 농촌 공동화가 가속되고 있다. 260만(전체인구의 5.1%)도 채 안 되는 농업인구를 가진 우리나라의 현실을 보면‘적막강산(寂寞江山)’이라는 말이 생각난다. 통계청에 의하면 농어촌지역의 0~5세에 해당하는 영유아수는 2000년 708천명, 2005년 522천명, 2010년 454천명으로,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다. 줄어든 영유아수 만큼 농어촌지역의 보육기관은 2012년에 8477개였으나 2014년 7095개로, 2012년 이후 계속 감소하여, 정원미달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자녀양육 때문에 중장년층이 농촌을 떠나고 있고, 특히 여성농업인에게는 열악한 영유아의 보육여건은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2012년부터 시행중인‘농촌보육여건개선사업’을 통해 농촌 영유아 보육에 노력하고 있지만 출산과 보육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이 미흡하고, 인구의 수도권 쏠림을 차단하기 위한 처방 또한 마찬가지다. 농어촌 공동화를 막기 위해서는 단순한 경제적 지원만이 아니라 농촌에서 우리 아이들을 맘 편하게 키울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는 게 급선무다. 아이를 키우면서 어려움 없이 사회생활을 할 수 있는 선진국의 육아 및 보육시스템 정착이 필요하다. 또한 농어촌 정착지원 차원에서 조세와 학비감면 등의 혜택을 줘야한다. 전 국토의 90%를 차지하는 농촌이 살기 좋은 곳이 되면 도시 집중과 농촌 공동화 문제는 해결된다. 농촌 주민에 대한 영유아보육 지원 활성화는 농어업인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문제와 직결돼 있다. 농협경주환경농업교육원 박재동 부원장 ( 010-3533-2916) jdong@daegu.ac.kr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4 논어에 보면. 강욱규 2018.05.29 1377
493 [칼럼] 정치참여의 의의와 중요성에 대하여. 강욱규 2018.05.29 1434
492 [칼럼] 정치에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라. 강욱규 2018.05.29 1416
491 평론가에 대한 단상. 강욱규 2018.05.28 1219
490 [칼럼] 풍계리핵실험장 폭파와 극비2차정상회담의 의미.… 강욱규 2018.05.28 1420
489 당구칼럼. 강욱규 2018.05.24 1579
488 구본무 회장을 기리며... 강욱규 2018.05.24 1573
487 [역사칼럼] 삼국사기는 위서, 국보에서 해제돼야.… 강욱규 2018.05.24 1426
486 [칼럼]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의 의미. 강욱규 2018.05.24 1362
485 [칼럼] 사대주의에 대한 잡설. 강욱규 2018.05.21 1464
484 [칼럼]우리나라의 사대주의와 노예근성에 대한 안타까움.… 강욱규 2018.05.21 1384
483 [시사칼럼] 한국에서 정치토론이 금기시되는 이유.… 강욱규 2018.05.17 1381
482 파일 첨부와 같이 칼럼 및 시를 올립니다. 강욱규 2018.05.17 1399
481 올해 추석 이후부터 바뀌는 전 좌석 안전띠 의무화… 최민수 2018.04.19 1274
480 'CCTV는 이제 선택 아닌, 그 이상' 허호근 2018.04.11 1359
479 ♬ 해외 사는 한인들의 마음을 하나되게 하는 노래 ♬… 카렌 2018.03.31 1231
478 고속도로 대열운행 자제해야 한다 이신원 2018.03.28 1352
477 마산삼진고 역도부 6관왕 탄생 이재영 2018.03.26 1483
476 신학기 선·후배간 폭행 강요 등 악습 중대한 범죄로 인식해야… 테스트 2018.03.22 1425
475 안전거리 확보로 대형교통사고 예방하자 이신원 2017.02.26 2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