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11월 26일 (목)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쌀밥으로 건강과 농심(農心), 두 마리 토끼를.
임관규       조회 : 1524  2016.11.15 11:27:18

쌀밥으로 건강과 농심(農心), 두 마리 토끼를. 통계청은 11월5일자 산지 쌀값이 80kg 기준 12만9348원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날짜의 15만1644원에 비해 2만2296원(14.7%)이나 낮으며, 11월 산지 쌀값이 80kg 기준 13만원대 이하로 떨어진 것은 1996년 이후 20년 만이다. 그리고 올해 쌀 예상 생산량은 지난해 보다 2.9%(12만5000t) 감소한 420만2000t으로 예측됐고, 이는 수요를 25만t 초과하는 물량이다. 또한 현재 정부가 보유하고 있는 재고미는 171만5000t에 달해 적정재고량의 2배를 초과하는 수준이다. 공급과잉과 재고과잉, 거기다 쌀소비감소까지 삼재가 겹쳐 산지 햅쌀값은 끝 모르는 추락세를 이어왔다. 농민단체들은 쌀값 폭락과 함께 쌀시장이 더 큰 혼란에 빠지기 전에 시장격리물량 확대, 해외원조와 같은 실효성 있는 정부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요즘 쌀밥은 말그대로 찬밥 신세로 전락했다. 통계청이 내놓은 2015년 양곡 소비량 조사에 따르면 국민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62.9kg으로 1970년 136.4kg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으로 줄었다. 1인당 하루 쌀 소비량은 172.3g으로, 밥 한공기를 쌀 100g이라고 치면 한사람이 하루에 밥 두공기도 채 먹지 않은 셈이다. 탄수화물 섭취는 비만당뇨 등으로 연결될 수 있다는 오해와 인스턴트식품대체식품 증가 등으로 인해 쌀 소비량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이러한 쌀값 하락과 쌀 소비 감소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농업인에게 전가된다. 옛말에 “밥이 보약이다”, “밥심으로 산다”라는 말이 있다. 쌀을 먹으면 무조건 살이 찌는 것이 아니다. 쌀 속에 들어 있는 탄수화물은 섬유질이 30~90% 정도 들어있는 복합탄수화물로 포도당만으로 구성된 단순탄수화물과는 다르다. 쌀 전분은 밀 전분에 비해 비만 예방에 효과적이고, 소화 흡수가 느려 급격한 혈당상승을 방지한다. 쌀 단백질은 필수아미노산인 ‘라이신’을 밀가루, 옥수수보다 2배 이상 함유하고 있어 혈중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감소에 효과가 높다. 풍성한 가을들녘에 황금물결이 넘실대고 농부들이 풍년을 노래하며 온 나라가 평안해지는 것이 우리의 오랜 모습인데 이제는 풍년이 들어도 걱정부터 앞서는 것이 현실이다. 쌀값 하락과 쌀소비 감소, 이중고로 고통을 겪고 있는 농업인에 대한 국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쌀 소비량 증가를 위한 범국민 차원의 식생활식습관 변화가 절실하다. <농협경주환경농업교육원 임관규 교수> 010-9788-830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6 [칼럼]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의 의미. 강욱규 2018.05.24 1012
485 [칼럼] 사대주의에 대한 잡설. 강욱규 2018.05.21 1124
484 [칼럼]우리나라의 사대주의와 노예근성에 대한 안타까움.… 강욱규 2018.05.21 1043
483 [시사칼럼] 한국에서 정치토론이 금기시되는 이유.… 강욱규 2018.05.17 1074
482 파일 첨부와 같이 칼럼 및 시를 올립니다. 강욱규 2018.05.17 1069
481 올해 추석 이후부터 바뀌는 전 좌석 안전띠 의무화… 최민수 2018.04.19 932
480 'CCTV는 이제 선택 아닌, 그 이상' 허호근 2018.04.11 1029
479 ♬ 해외 사는 한인들의 마음을 하나되게 하는 노래 ♬… 카렌 2018.03.31 917
478 고속도로 대열운행 자제해야 한다 이신원 2018.03.28 1037
477 마산삼진고 역도부 6관왕 탄생 이재영 2018.03.26 1172
476 신학기 선·후배간 폭행 강요 등 악습 중대한 범죄로 인식해야… 테스트 2018.03.22 1110
475 안전거리 확보로 대형교통사고 예방하자 이신원 2017.02.26 2175
474 꿈틀거리는 봄의 소리에 질주하는 바이크 선진문화를 위하여...… 박정도 2017.02.24 2293
473 사전 지문등록을 통해 실종을 예방합시다. 강정우 2017.02.23 1511
472 (기고) 한번쯤 긴급신고(112) 연습도 좋다. 김병기 2017.02.15 1524
471 S&T중공업 노사문제 관련 경남도민일보 기사 제목에 대한 의견… 이호성 2017.01.19 1942
470 [투고]일본의 검소한 결혼식문화를 배웠으면 좋겠다… 차형수 2017.01.02 1732
469 [투고]국회의원 간 낯뜨거운 "존경" 호칭 그만 쓰자… [1] 차형수 2016.12.08 1587
468 [투고] 비누질 할 땐 수도꼭지를 반드시 잠그자 차형수 2016.11.21 1574
467 농촌 공동화, 영유아보육에서 해답 찾아야 임관규 2016.11.18 1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