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11월 28일 (토)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투고]비례대표 의원 수 확대는 국민 감정과 동떨어진 행태다.
차형수       조회 : 1644  2016.10.22 22:43:51

국민의당 박주현(비례대표) 의원이 최근 비례대표 수를 현행보다 확대하고 의원 정수를 316 명으로 늘리는 내용의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발의했다는 소식을 접했다. 한마디로 소가 웃을 일이다. 이런 생각을 하고 있으니 개혁 대상 1순위가 국회라는 소리와 함께 우리나라 정치가 후진국에서 헤어나질 못한다는 소리를 듣는 것이다. 현재 국민들의 감정은 300 명인 지금의 국회의원 수를 절반 정도로 줄여야 한다는 것이 대세라는 사실을 오직 국회의원들만 모르는 것 같다. 아니 인정하려고 하질 않는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다. 사실 솔직히 말해 당 대표 1명에 소속 당 의원 수를 얹혀주고 당 대표가 그 숫자만큼 권한을 행사하라고 해도 못할 게 뭐가 있는가. 어차피 당리당략으로 처리되는 뻔한 결과인데 그렇게 된다면 너댓 명의 당 대표 세비만 지급하고 나머지 295명 내외의 어마어마한 세비(세금)의 낭비를 줄이는 효과가 있지 않은가. 비례대표 제도의 취지는 정말 고상하고 대의 명분과 이치에 맞는다. 지역구에서 선출된 의원에게서 결여되고 부족한 부분을 채우려 전문성과 직능성을 지닌 인재를 비례대표로 뽑아 균형잡힌 의회를 이끌고자 하는 제도는 충분히 이해하고도 남는다. 그러나 작금의 우리 정치사를 되돌아보자. 과거에 비례대표의 전신인 전국구 제도하에서는 몇 십억 원씩 돈을 주고 국회의원을 산다고 해서 돈(錢)국구라는 말이 회자되기도 했던 것이 엄연한 사실이며 지금 현재의 지역구 국회의원만으로도 전문성과 직능성을 충분히 발휘하고도 넘칠 정도인데 무슨 낯으로 비례대표 확대라는 그럴사한 명분으로 고급 실업자를 더 뽑아 그렇잖아도 민생고에 허덕이는 국민들의 주머니를 거덜낼 셈인 지 심한 분노감이 치민다. 정말로 현재의 국회 꼴을 보자니 국회해산권이 있다면 당장 해산시키고 재선거를 거쳐 새로 뽑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한 걸음 더 나아가 아예 지금의 국회 수준이라면 존재의 이유조차도 불분명한만큼 국회무용론까지도 주장하고 싶다. 이대로라면 20대 국회가 최악으로 선정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선거 때만 되면 국민을 위해 목숨까지도 바칠 듯한 초심은 도대체 어디로 가고 당선만 됐다하면 국민 위에 군림하려는 잘못된 버릇은 이젠 국민들이 두 눈 부릅뜨고 바로 잡아야 한다. 국회에서 국민을 걱정하는 것이 아니라 거꾸로 국민이 국회를 걱정하는 웃지못할 촌극이 지금 대한민국에서 버젓이 벌어지고 있으니 이건 분명 보통 문제가 아니다. 사경을 헤매는 위급환자라는 사실을 선량들은 바로 알아야 한다. 이러니 오죽하면 국회의원이 아닌 국해(國害)의원이란 비아냥까지 시중에 회자되고 있는 지를 자칭 고매한 선량들께서는 가슴에 손을 얹고 깊이 생각해주길 진심으로 바란다. -끝-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7 [역사칼럼] 삼국사기는 위서, 국보에서 해제돼야.… 강욱규 2018.05.24 1063
486 [칼럼]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의 의미. 강욱규 2018.05.24 1016
485 [칼럼] 사대주의에 대한 잡설. 강욱규 2018.05.21 1130
484 [칼럼]우리나라의 사대주의와 노예근성에 대한 안타까움.… 강욱규 2018.05.21 1046
483 [시사칼럼] 한국에서 정치토론이 금기시되는 이유.… 강욱규 2018.05.17 1079
482 파일 첨부와 같이 칼럼 및 시를 올립니다. 강욱규 2018.05.17 1071
481 올해 추석 이후부터 바뀌는 전 좌석 안전띠 의무화… 최민수 2018.04.19 937
480 'CCTV는 이제 선택 아닌, 그 이상' 허호근 2018.04.11 1031
479 ♬ 해외 사는 한인들의 마음을 하나되게 하는 노래 ♬… 카렌 2018.03.31 919
478 고속도로 대열운행 자제해야 한다 이신원 2018.03.28 1039
477 마산삼진고 역도부 6관왕 탄생 이재영 2018.03.26 1176
476 신학기 선·후배간 폭행 강요 등 악습 중대한 범죄로 인식해야… 테스트 2018.03.22 1111
475 안전거리 확보로 대형교통사고 예방하자 이신원 2017.02.26 2178
474 꿈틀거리는 봄의 소리에 질주하는 바이크 선진문화를 위하여...… 박정도 2017.02.24 2297
473 사전 지문등록을 통해 실종을 예방합시다. 강정우 2017.02.23 1514
472 (기고) 한번쯤 긴급신고(112) 연습도 좋다. 김병기 2017.02.15 1528
471 S&T중공업 노사문제 관련 경남도민일보 기사 제목에 대한 의견… 이호성 2017.01.19 1944
470 [투고]일본의 검소한 결혼식문화를 배웠으면 좋겠다… 차형수 2017.01.02 1733
469 [투고]국회의원 간 낯뜨거운 "존경" 호칭 그만 쓰자… [1] 차형수 2016.12.08 1592
468 [투고] 비누질 할 땐 수도꼭지를 반드시 잠그자 차형수 2016.11.21 15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