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22일 (수)
전체메뉴

도내 지자체 조리실에 맴도는 연기… 환기시설 성능 ‘심각’

  • 기사입력 : 2024-04-18 20:18:37
  •   
  • 김태형 창원대 교수 8곳 실태조사
    후드 흡입 속도, 기준치 절반 수준
    일산화탄소 농도 대부분 기준치↑
    측정기계 최고치인 1000PPM 넘기도
    노동계 “전면 조사 통해 개선해야”


    경남지역 지자체 조리실 환기 실태조사 결과, 후드 흡입 속도가 기준치의 절반 수준이었고, 일산화탄소 농도는 측정 최대치인 1000PPM을 기록하는 등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계는 전면조사 등을 통해 시급한 개선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18일 오후 본부 대회의실에서 ‘지자체 급식 환경 실태 조사 결과 발표·개선 토론회’를 개최했다. 지자체 조리실 환기 실태조사는 김태형 창원대 환경공학과 교수가 진행했다. 조사 기간은 지난 2월부터 두 달간이며, 조사 장소는 창원시청과 구청, 거제시 보건소, 고성군청 등 8곳 조리실이다.

    실태 조사 결과, 후드 평균 면속도(국소 배기장치 포집속도)는 0.1㎧에서 0.35㎧에 머물렀다. 산업안전보건공단 지침상 튀김솥(유증기)은 0.7㎧, 국솥(수증기)은 0.5㎧가 기준치인 것과 비교하면 절반에 못 미치는 결과다.

    김 교수는 “조리 과정에서 발생한 연기가 후드로 들어가지 않으면 조리실을 떠돌다 조리사들이 흡입하게 된다”며 “후드 자체의 설계 문제가 가장 컸으며 문 개방, 스탠드 에어컨 등으로 바람이 불어 흡입에 방해가 되는 곳도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 조리실은 최근 지어졌지만 설계 과정에서 후드 동시사용률을 50%만 적용되도록 설계해 성능이 떨어지는 경우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흡입 효율이 떨어지다 보니 일산화탄소 농도도 대부분 기준치보다 높았다. 한 곳은 측정기계 최고치인 1000PPM을 넘었으며, 나머지 네 곳도 100~300PPM을 기록했다.

    김 교수는 “개선이 진행된 학교 조리실의 경우를 보면 공학적 설계만으로도 유의미한 개선효과가 나온다”며 “조사를 진행하면서 지자체 조리실도 신속하게 그리고 체계적으로 개선될 필요가 있다고 느꼈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이러한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경남도를 포함한 18개 시·군에 노동환경 개선을 촉구했다. 주요 요구안은 △전면적 조사 통한 실태 파악 △종합 개선 계획 수립 △감리제도 도입 △설계·시공업체 교육 △전문가 간담회 개최 등이다.

    김병훈 노동안전보건국장은 “급식 노동자의 건강권에 대해 교육청을 중심으로 검진 등 개선이 이뤄지고 있지만 지자체의 경우 제대로 평가하고 개선하지 않고 있다”며 “지자체 급식 노동자들이 조리흄(기름을 사용해 음식을 고온으로 조리할 때 발생하는 연기)과 일산화탄소 등 유해물질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작업환경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학교 조리실 환경 개선은 노동자들의 죽음으로 이루어졌다”며 “아직까지 미흡한 지자체 조리실에는 죽음에 앞서 대응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김용락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용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