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07월 26일 (수)
전체메뉴

장동화 도의원 “창원시, 비음산터널 입장 변경 부적절”

“교통대란 등 우려 전면 백지화해야”

  • 기사입력 : 2017-07-17 22:00:00
  •   

  • 속보= 장동화(자유한국당·창원1) 도의원이 창원과 김해를 잇는 ‘비음산터널’ 건설 추진을 백지화해야한다고 촉구했다.(4일 1면)

    장 의원은 17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그동안 교통 혼잡, 환경 훼손, 주민 반대 등 이유를 들어 터널 건설을 반대해 왔는데 창원시가 아무런 환경 변화가 없음에도 입장을 변경한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메인이미지
    장동화 도의원이 17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창원시의 비음산터널 건설 추진을 전면 백지화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 안상수 창원시장은 지난 3일 김해시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특강에서 “비음산터널이 김해시와 창원시 상생발전에 도움이 된다는 결론을 내렸다” “상생발전을 위한 선물이며 잘 해결할테니 걱정 말라”는 등 긍정적인 언급을 했다. 지난 2004년부터 김해시가 줄기차게 러브콜을 보냈지만 반대 입장을 고수했던 창원시의 수장이 김해시 공무원을 상대로 한자리에서 변화된 입장을 피력하면서 비음산터널 건설 문제가 공론화됐다.



    장동화 의원은 △중앙역세권 개발로 인해 교통혼잡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비음산터널까지 접속될 경우 교통 대란 우려 △용추계곡과 비음산 자연환경 파괴 △창원 부산 간 도로 민간투자사업 손실보전금 추가 지급 우려 △막대한 재정지원금 부담 △건설보조금 부담 등을 건설 반대 사유로 제시했다.

    장 의원은 “안상수 시장은 비음산터널로 창원과 김해가 상생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낸 창원시정연구원 결과를 시민에게 공개해야 한다”며 “아울러 비음산터널 건설은 전면 백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권중호 창원시 안전건설교통국장은 “남해고속도로와 직결될 경우 물류비용 절감 효과 등 필요성이나 경제성 면에서 타당성이 있다”면서도 “교통 혼잡, 환경 파괴 등 여러 제반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하고, 최종 연구결과가 나와야 그다음 논의로 진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글·사진= 차상호 기자

  • 차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