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11월 20일 (월)
전체메뉴

경남에 ‘KAI 후폭풍’ 불까

항공우주산업 동력 저하 우려
道 항공정비사업 KAI와 연계
타 국책사업은 큰 차질 없을 듯

  • 기사입력 : 2017-07-17 22:00:00
  •   

  • 속보= 검찰이 한국항공우주산업(주)(KAI)의 방산비리 혐의를 포착하고 본격 수사에 돌입하면서 경남도가 추진하고 있는 항공우주산업 관련 사업에 대한 후폭풍을 우려하는 시각이 있다.(17일 1면) ★관련기사 3면

    후폭풍은 크게 경남도가 추진하는 국책사업과 KAI 관련사업을 하는 기업체에 불 것으로 보인다.

    도가 추진하고 있는 국책사업의 경우 항공정비(MRO)사업을 제외하고는 KAI와 직접적으로 연결되는 사업이 없기 때문에 큰 문제가 없다는 것이 경남도의 설명이다.

    메인이미지
    수리온헬기가 기동하는 모습./경남신문 DB/



    경남도는 감사원 감사 결과나 검찰수사 등 일련의 사태와 상관 없이 항공우주산업 육성의 정부 정책 로드맵에 따라 진행할 방침이다. 다음주 항공MRO사업과 관련해 국토부를 방문해 협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항공MRO사업은 지난 2015년 1월 국토부가 ‘항공정비산업 육성방안’을 발표하면서 시작됐다. 국토부는 당초 2016년도에 사업자 선정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었지만 사업성을 면밀히 검토하면서 늦어지고 있다. 현재 한국공항공사에서 항공MRO사업계획 타당성 조사 용역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경남 공약사업 첫번째가 ‘사천·진주를 우주항공산업의 메카로 육성’하는 것인 만큼 경남도는 이번 사태가 동력을 떨어뜨리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항공MRO사업은 경남도가 KAI·사천시와 함께 추진한다는 점, 오는 8월 국토부가 사업자를 선정할 것이라는 점에서 ‘다양한 후폭풍’을 경계하고 있다.

    항공MRO사업을 뺀 나머지 국책사업은 항공우주산업 특화단지 조성, 항공ICT융합 클러스터 조성, 무인항공기 특화단지 조성, 항공국가산단 조속 추진, 중형 민수 완제기 개발 등이다. 항공국가산단은 지난 4월 27일 정부로부터 최종승인을 받아 행정절차를 진행 중이다. 경남도는 문재인 대통령의 경남지역 공약 49건 중 항공우주산업육성분야가 8건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데다 경남이 전국 항공산업 생산액의 79%를 차지할 정도로 사천·진주를 중심으로 관련 산업의 집적도가 높다는 점에서 큰 차질이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KAI와 관련된 각종 사업을 진행 중인 민간업체의 경우 감사나 검찰 수사로 물량 감소 등 일시적 어려움은 있겠지만 장기적으로는 원가산정 등에서 경쟁력이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또 업체간 물량 이동 등이 있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이종훈 기자

  • ※ 관련기사
  • 이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