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11월 27일 (금)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독자투고] 타인을 배려하는 휴가 됐으면
유효상       조회 : 1256  2016.07.20 14:57:54
타인을_배려하는_휴가_됐으면.hwp (14.5 KB), Down : 37, 2016-07-20 14:57:54

본격적인 휴가(休暇)철이다. ‘휴가’의 의미대로 무더운 여름 틈을 내어 느긋하게 쉬기 위해 많은 인파들이 전국의 해수욕장, 리조트, 계곡 등을 찾는다. 하지만 몸과 마음을 힐링(healing)하기 위해 찾은 피서지에서 일부 상인들의 바가지 상혼과 행락객들의 무질서한 행동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여름 한철 장사’라는 말이 있다. 피서지의 숙박시설은 평소보다 2~3배 비싼 요금을 요구하고, 주변 상가나 사설 주차장 역시 묻지마 식의 가격으로 피서객들의 불만을 야기한다. 일부 지자체와 상인회에서는 자정 노력으로 자체 단속, 가격표시제, 무료 대여 등의 제도로 ‘착한 피서지’의 이미지를 내세우기도 하지만 당국의 단속은 한계가 있고, ‘한 번 다녀가면 그만’ 이라는 상인들의 안일한 인식에서 바가지 요금은 만연해 있다. 상인들의 바가지 상혼만이 문제가 아니다. 일부 피서객들의 추태도 문제가 되고 있다. 지정된 장소 외의 구역에서 흡연을 하거나 취사를 하기도 하여 피서객이 떠난 후에는 버려진 담배꽁초, 음식물 쓰레기 등으로 우리의 아름다운 산과 바다, 계곡이 병들고 있다. 또한 밤늦게까지 벌어진 술자리로 주변 주민들의 밤잠을 설치게 하고 다른 관광객과 시비를 붙거나 음주운전을 일삼는 등 일부 취객들의 그릇된 행동이 안전을 위협하기도 한다. 이런 반복되는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당국의 꾸준한 단속과 처벌도 필요하지만 우리 스스로 선진국의 국민으로서 마음가짐이 중요하다. 외국인 관광객 1300만명 시대에 맞게 다시 찾아오는 관광지가 되도록 상인들도 자정노력을 하여야 한다. 또한 관광객들도 우리의 자연을 소중히 여기며 ‘나 하나쯤이야’ 하는 안일한 생각을 버리고 타인을 배려하여야 한다. 사랑하는 가족과 연인, 친구들과 함께하는 여름휴가가 진정한 힐링이 되도록 우리 모두의 성숙한 시민의식을 기대해 본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47 (기고) 생명을 위협하는 졸음운전 최경수 2016.09.06 1156
446 귀중품, 이젠 파출소에 맡기고 안전한 추석 보내세요… 장성진 2016.08.30 1264
445 고향 마산에서 형님대신 벌초를 해준 동생에게 고마운 마음에 … 신병륜 2016.08.29 1358
444 과도한 음주는 만인의 적 김지현 2016.08.29 1363
443 (기고) 난폭운전을 하지말자 최경수 2016.08.29 1233
442 초등학생의 투정은 도움이 필요하다는 신호일 수 있습니다.… 장성진 2016.08.27 1193
441 사드배치와 박대통령의 숙명? 유종범 2016.08.26 1163
440 (독자투고) 생명을 위협하는 졸음운전 최경수 2016.08.26 1196
439 벌초 후 졸음운전 대형교통사고를 잇는 고리 최진규 2016.08.26 1293
438 보이스피싱 이대로 당하고만 있을것인가 장성진 2016.08.26 1209
437 (독자투고) 청렴이 만덕의 근원이다. 최경수 2016.08.23 1275
436 추석연휴 내집을 안전하게 지키는 방법을 알고 계시나요… 장성진 2016.08.23 1198
435 층간소음 장성진 2016.08.21 1329
434 [기고]휴대전화 GPS, 길을 잃은 당신에게 필요한 최신형 나침판… 김지현 2016.08.17 1583
433 이번 광복절 운전면허 행정처분 특별감면은 어디까지?… 장성진 2016.08.13 1519
432 [투고]원터치식 수도꼭지 개폐방향 통일해야 한다… 차형수 2016.08.10 1543
431 심야 택시운전자 상대 범죄 예방 제일효 2016.08.09 1286
430 (독자투고)어린이교통사고 예방법 최경수 2016.08.07 1236
429 음주운전보다 위험한 휴가철의 불청객 ‘졸음운전’… 박준형 2016.08.03 1337
428 개정된 도로교통법 보복․난폭운전 근절을 위한 큰걸음… 장성진 2016.07.29 1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