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1월 25일 (월)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과도한 음주는 만인의 적
김지현       조회 : 1465  2016.08.29 11:47:08
과도한_음주는_만인의적.hwp (314.0 KB), Down : 32, 2016-08-29 11:47:08

과도한 음주는 만인의적 지구대에 근무하다 보면 술값시비, 음주운전등 술과 관련된 신고사건이 정말 많은 수를 차지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얼마 전에는 ‘도로에 사람이 누워있다’라는 긴급신고를 접하고 급히 출동해 도로에 누워 잠을 자고있는 주취자를 순찰차에 태워 집까지 모셔다드리기도 했다. 이러한 주취자 관련 신고는 다양한 방식으로 비일비재하게 이루어지고 있어 현장 경찰관들의 가슴을 철렁하게 만들고는 한다. 술은 평소에는 온순하고 정상적인 사람도 폭력적이고 비이성적으로 만드는 나쁜힘을 가지고 있다. 예를 들면 술을 마시고 별다른 이유없이 남의 차를 손괴하는 사람도 있고, 술만 마시면 폭행을 저지르는 사람, 출동한 경찰관의 공무집행을 방해하며 경찰관에게 욕설을 하고 심지어는 폭력을 행사하는 사람도 있다. 최근 이슈가 되는 가정폭력 또한 신고현장에 나가 보면 음주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경우가 많다. 술만 마시면 난폭해져 가족들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것이 대표적인 예이다. 사실 이들은 술에 취하기 전에는 정상적인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사건 다음날 자신의 언동을 반성하며 지구대로 찾아와 용서를 구하시는 분들도 계시고, 사건 뒤처리를 위해 만나거나 통화를 해보면 만취했을 때와는 전혀 다른 온순한 모습을 보이는 분들이 대다수이다. 이렇듯 과도한 음주는 건강에 해로울 뿐만 아니라 다양한 문제들을 초래하여 본인 뿐만 아니라 주변 사람들까지 다치게 만든다. 더 이상 술이 사람을 지배하는 모습이 되어서는 안된다. 이성을 가진 사람이라면 음주를 자제하고 자기자신을 컨트롤 할 수 있어야 한다. 우리 모두를 위해 적당히 마시고 즐길 수 있는 건전한 음주문화를 만들어가야 할 때이다. 거창경찰서 아림지구대 순경 민다예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4 물피사고 후 도망가지 마세요. 강정우 2016.10.10 2140
453 갑질, 사람위에 사람없습니다. 이상봉 2016.10.04 1948
452 아동학대, 주저하지 말고 신고하세요. 장성진 2016.10.03 2468
451 신고전화, 3개면 충분합니다. 이상봉 2016.09.26 1406
450 재난 시 사회적 약자를 먼저 보살펴야 장성진 2016.09.20 1257
449 “추석 대 명절” 안전운전으로 좋은 소식과 빛나는 문화수준… 박정도 2016.09.12 1496
448 이제는 관심으로 화답해야 할 차례이다. 장성진 2016.09.07 1257
447 (기고) 생명을 위협하는 졸음운전 최경수 2016.09.06 1270
446 귀중품, 이젠 파출소에 맡기고 안전한 추석 보내세요… 장성진 2016.08.30 1382
445 고향 마산에서 형님대신 벌초를 해준 동생에게 고마운 마음에 … 신병륜 2016.08.29 1461
444 과도한 음주는 만인의 적 김지현 2016.08.29 1466
443 (기고) 난폭운전을 하지말자 최경수 2016.08.29 1340
442 초등학생의 투정은 도움이 필요하다는 신호일 수 있습니다.… 장성진 2016.08.27 1292
441 사드배치와 박대통령의 숙명? 유종범 2016.08.26 1251
440 (독자투고) 생명을 위협하는 졸음운전 최경수 2016.08.26 1284
439 벌초 후 졸음운전 대형교통사고를 잇는 고리 최진규 2016.08.26 1403
438 보이스피싱 이대로 당하고만 있을것인가 장성진 2016.08.26 1310
437 (독자투고) 청렴이 만덕의 근원이다. 최경수 2016.08.23 1365
436 추석연휴 내집을 안전하게 지키는 방법을 알고 계시나요… 장성진 2016.08.23 1300
435 층간소음 장성진 2016.08.21 1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