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1월 25일 (월)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독자투고) 생명을 위협하는 졸음운전
최경수       조회 : 1284  2016.08.26 11:58:53

제목 : 생명을 위협하는 졸음운전 최근 영동고속도로에서 관광버스기사의 졸음운전으로 5중 추돌 사고가 나면서 40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큰사고가 있었다. 이렇듯 졸음운전은 음주운전보다 위험한 것으로 지난 2015년에 수집된 수면자료에 따르면 16~45세 연령층의 운전자들이 일주일에 한두 번 졸음운전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운전자들은 운전하기에 너무 피곤한 상태가 되었을 때를 인지할 수 있어야 하며, 자신이 그런 상태임을 인식하였을 때는 운전을 하면 안 된다는 판단을 하여야 한다. 그러나 특히 운전자가 무더운 날씨에다 점심을 먹거나 수면부족 상태에서 운전하게 될 때 무의식중에 수 초 동안 단기 수면 상태에 빠져들게 된다. 운전자가 시속 100㎞로 주행 중에 2~3초 동안 단기수면상태에 빠졌을 때 축구경기장 길이만큼의 거리를 무의식 상태로 주행하게 된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피로한 상태에서의 운전은 수면상태로 빠지는 수 초간의 무의식 운전 상태를 유발하기도 하며, 운전자의 반응시간을 지연시킨다. 운전자가 피로해지면, 운전 시야에 파악된 내용이 뇌로 전달되어 적합한 판단을 내려 행동으로 옮겨지는 시간이 정상적인 운전자보다 길어진다. 실제로 20시간 이상 깨어있어 수면을 취하지 못한 운전자의 지각반응속도는 혈중 알코올농도 0.08% 상태의 운전자 지각반응속도와 상응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이러한 상태로 운전할 때, 무의식중에 3~4초간의 초단기 수면(Micro Sleep)에 빠질 가능성도 커진다. 이러한 결과는 상당수의 운전자가 혈중알코올농도 0.08% 상태에 해당하는 음주상태로 운전하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 졸음과 과로운전으로 말미암은 교통사고는 음주운전이나 휴대전화 사용 중 발생하는 교통사고와 마찬가지로 치명적 교통사고를 발생시키는 원인으로 규명되어 있다. 그러나 피로도나 졸음 정도는 운전자가 주관적으로 판단하여야 하는 만큼 음주 운전이나 전화 사용과 같이 법의 규제와 경찰의 단속이 어렵다. 졸음운전 방지를 위한 도로 시설물 등이 졸음 운전자에게 경고를 주는 보조적 역할을 할 수 있으나 운전자를 위험상황에서 직접적으로 구제할 수는 없다. 따라서 운전자 개인이 각자의 안전을 위하여 졸음운전 예방요령을 숙지하고, 운전 중 졸음과 피로가 느껴질 때는 무리하게 운전을 하지 말고 운전을 멈추고 휴식을 취하여야 한다. 교통 관련 기관에서도 지속적인 홍보캠페인 등을 통하여 운전자를 교육함으로써 더욱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다. 통영경찰서 중앙파출소 경사 최경수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54 물피사고 후 도망가지 마세요. 강정우 2016.10.10 2140
453 갑질, 사람위에 사람없습니다. 이상봉 2016.10.04 1948
452 아동학대, 주저하지 말고 신고하세요. 장성진 2016.10.03 2468
451 신고전화, 3개면 충분합니다. 이상봉 2016.09.26 1406
450 재난 시 사회적 약자를 먼저 보살펴야 장성진 2016.09.20 1257
449 “추석 대 명절” 안전운전으로 좋은 소식과 빛나는 문화수준… 박정도 2016.09.12 1496
448 이제는 관심으로 화답해야 할 차례이다. 장성진 2016.09.07 1257
447 (기고) 생명을 위협하는 졸음운전 최경수 2016.09.06 1270
446 귀중품, 이젠 파출소에 맡기고 안전한 추석 보내세요… 장성진 2016.08.30 1382
445 고향 마산에서 형님대신 벌초를 해준 동생에게 고마운 마음에 … 신병륜 2016.08.29 1462
444 과도한 음주는 만인의 적 김지현 2016.08.29 1466
443 (기고) 난폭운전을 하지말자 최경수 2016.08.29 1340
442 초등학생의 투정은 도움이 필요하다는 신호일 수 있습니다.… 장성진 2016.08.27 1292
441 사드배치와 박대통령의 숙명? 유종범 2016.08.26 1251
440 (독자투고) 생명을 위협하는 졸음운전 최경수 2016.08.26 1285
439 벌초 후 졸음운전 대형교통사고를 잇는 고리 최진규 2016.08.26 1404
438 보이스피싱 이대로 당하고만 있을것인가 장성진 2016.08.26 1310
437 (독자투고) 청렴이 만덕의 근원이다. 최경수 2016.08.23 1365
436 추석연휴 내집을 안전하게 지키는 방법을 알고 계시나요… 장성진 2016.08.23 1300
435 층간소음 장성진 2016.08.21 1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