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6일 (일)
전체메뉴

매 맞는 남편 매년 는다

가정폭력 피해자 70% 이상은 여전히 여성…건수는 줄어

  • 기사입력 : 2009-09-17 07:43:55
  •   
  •    아내에게 맞는 남편이 해마다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한나라당 정갑윤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05년 이후 가정폭력 발생 건수 중 `남편 학대'는 2005년 276건에서 2006년 299건, 2007년 345건, 작년 353건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올해 들어서도 7월까지 252건이 접수됐다.

       `아내 학대' 건수는 2005년 9천549건에서 2006년 9천127건, 2007년 9천117건, 작년 8천349건, 올해 1~7월 4천764건으로 꾸준한 감소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전체 가정폭력 사건에서 차지하는 비율에서도 아내 학대는 조금 낮아졌고 남편 학대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005년의 경우 전체 가정폭력 사건 1만1천595건 중 아내 학대는 82.3%, 남편 학대는 2.3%였지만 작년에는 전체 1만1천461건 중 아내 학대는 72.8%, 남편 학대는 3.0%를 기록했다.

       물론 여성 피해자가 70∼80%을 차지할 정도로 여성에 대한 가정폭력 문제가 여전히 심각한 수준이지만, 가정폭력 사건의 이런 양상 변화는 여성들의 가정 내 지위나 역할 상승 등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한편 `노인 학대' 건수는 2005년 178건에서 2006년 223건, 2007년 249건 등으로 증가하다 작년 213건, 올해 1~7월 111건 등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아동 학대'는 2005년과 2006년 각각 50건, 2007년 52건 등으로 큰 변화가 없다가 작년 59건, 올해 7월까지는 41건을 기록해 증가 추세다./연합/

    "가정폭력 안돼요"(자료사진)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