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5일 (토)
전체메뉴

추상 조각 거장 문신, 고향 마산서 타계 29주기 추모제 열려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 개관 30주년 기념 전시도 개막

  • 기사입력 : 2024-05-25 17:38:11
  •   
  •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 [창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 [창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남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은 24일 추상 조각의 거장 문신(1923∼1995)을 기리기 위한 '문신 타계 제29주기 추모제'와 '미술관 개관 30주년 전시 개막식'을 열었다.

    추모제에는 문신의 아내이자 문신미술관 명예관장인 최성숙씨와 경남지역 원로작가, 지역미술협회 회원 등이 참석했다.

    문신미술관은 올해 개관 30주년을 맞아 이달 초부터 특별 전시 '문신이 사랑한 마산'(∼10월 27일)과 '문신미술관 30년의 기록'(∼내년 3월)을 선보이고 있다. 공식 개막식은 이날 진행됐다.

    '문신이 사랑한 마산'은 문신 예술의 원천인 '마산'을 주제로 이뤄지는 전시다. 문신, 최성숙, 원로 작가들의 작품 130점을 전시한다.

    '문신미술관 30년의 기록'은 사립에서 시립으로 이어져 온 미술관의 그간 역사를 소개한다.

    문신은 마산이 고향이다.

    1940년대 일본에서 서양화를 공부한 문신은 귀국 후 화가로 활동하다가 1961년 프랑스 파리로 건너가 대칭과 균형을 강조하는 추상 조각으로 유럽에 이름을 떨쳤다.

    1980년 귀국 후 창원 마산합포구 추산동 언덕에 자신의 이름을 딴 미술관을 열고 창작에 전념했다.

    프랑스 정부는 문신에게 최고 문화예술훈장인 슈발리에(1991년)와 오피시에(1994년)를 수여했다.

    한국 정부도 1995년 문신 타계 이후 우리나라 미술 발전에 기여한 공을 기려 금관문화훈장을 추서했다.

    문신 타계 제29주기 추모제[창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문신 타계 제29주기 추모제[창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