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21일 (화)
전체메뉴

주유소 기름값 오름세 지속…휘발유 일간 1천700원 돌파

이번주 휘발유 L당 평균 21.8원↑·경유 11.1원↑

  • 기사입력 : 2024-04-20 10:15:07
  •   
  • 이번 주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경유 주간 평균 판매가격이 동반 상승했다.

    20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4월 셋째 주(14∼18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는 L당 1천695.1원으로 직전 주 대비 21.8원 상승했다.

    일간 기준으로는 지난 18일 1천701.69원을 기록하며 작년 11월 10일(1천703.13원) 이후 5개월여 만에 1천700원대에 진입했다.

    주간 단위로는 3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 15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주유소를 찾은 시민이 주유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5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주유소를 찾은 시민이 주유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역별로는 전국에서 가장 가격이 높은 제주가 18.6원 오른 1천776.2원, 가격이 가장 낮은 대구는 20.2원 상승한 1천665.3원을 각각 기록했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주유소가 1천704.0원으로 가장 가격이 높았고, 알뜰주유소가 1천667.0원으로 가격이 가장 낮았다.

    경유 평균 판매가격은 L당 1천562.4원으로 직전 주 대비 11.1원 상승하며 3주 연속 올랐다.

    이번 주 국제유가는 중동 확전 우려 감소와 미국의 고금리 장기화 조짐 등에 하락했다.

    수입 원유가격 기준인 두바이유는 배럴당 1.2달러 내린 89.3달러로 집계됐다.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3.1달러 하락한 105.1달러였다. 다만 국제 휘발유 가격은 103.1달러로 0.3달러 올랐다.

    국제유가 변동은 통상 2주가량 지나 국내 주유소 가격에 반영된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지난주까지 국제유가가 상승했고 원/달러 환율 강세도 상승 요인으로 작용해 휘발유와 경유 모두 국내 가격이 당분간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