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22일 (수)
전체메뉴

KBO, ABS 판정 조작 논란 심판 직무 배제

긴급 회의 열고 인사위원회 회부

  • 기사입력 : 2024-04-15 20:30:21
  •   
  •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에서 열린 NC와 삼성의 경기 도중 발생한 ABS(자동 투구 판정시스템) 판정 조작 논란과 관련, 이민호·문승훈·추평호 심판위원을 직무 배제했다.

    KBO는 15일 허구연 총재 주재로 긴급 회의를 열고 절차에 따라 인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KBO는 사안이 매우 엄중하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엄정하게 징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ABS 보완 대책도 내놨다. 주심 또는 3루심이 스트라이크, 볼 판정 수신에 혼선이 발생했을 경우 ABS 현장 요원이 적극적으로 개입할 수 있도록 매뉴얼을 강화하기로 했다.

    양 팀 더그아웃에서도 주심, 3루심과 동일한 시점에 스크라이크, 볼 판정을 전달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조속히 음성 수신기 장비를 배치할 계획이다.

    권태영 기자 media98@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권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