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3월 04일 (월)
전체메뉴

[가고파] 감사하는 마음- 이준희(정치부장)

  • 기사입력 : 2023-12-10 19:18:45
  •   

  • 숨을 쉴 수 있어 감사하고, 걸어 다닐 수 있어 감사하다. 먹고 마시며 즐길 수 있어 감사하고, 추운 겨울 아늑한 집에서 잠을 잘 수 있어 감사하다. 이런저런 것들을 생각해 보면 감사할 일들이 참으로 많다. 이 사소한 것에서 행복을 찾고 감사함을 느껴야 하지만 많은 이들이 이를 외면한 채 당연한 듯 살아간다.

    ▼감사의 마음은 참으로 강해 만병의 근원인 스트레스로 인한 질병을 이겨낸다고 한다. 1998년 미국 듀크 대학병원의 해롤드 쾨니히와 데이비드 라슨 두 의사가 실험한 결과에 따르면 매일 감사하며 사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평균 7년을 더 오래 산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감기약보다 더 대단한 효능을 가진 것이 바로 ‘감사약’이라고 한다. 우리가 1분간 웃고 감사하면 24시간의 면역체계가 생기고, 1분간 화를 내면 6시간의 면역체계가 떨어진다고 한다.

    ▼올 한 해 나는 어떤 마음으로 살았을까? 나를 사랑하는 사람에게 감사의 말을 제대로 한번 건넨 적은 있을까? 같이 살고 있는 가족에게, 나를 가족처럼 아껴주는 친구에게, 그리고 내가 존재하고 살아가게끔 하는 모든 이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한 적이 있었던가? 돌이켜보면 항상 후회하지만, 이를 실천으로 옮기지 못한다. 나의 존재를 인정한 모든 것들이 감사한데도 ‘쑥스러워서~, 미안해서~ ’이런저런 핑계로 외면한다.

    ▼감사하는 마음은 사람이 가질 수 있는 가장 귀하고 소중하고 아름다운 것이라고 한다.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갚는다’라는 옛 속담처럼 감사하다는 말 한마디로 얼었던 마음이 따뜻해지고, 넉넉해질 수 있는데 우리는 이 말에 참으로 인색하다. 탈무드에 “세상에서 가장 지혜로운 사람은 배우는 사람이고,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은 감사하며 사는 사람이다”라고 했다. 행복해서 감사한 것도 좋지만 감사하며 살기에 행복해지는 삶이 되었으면 한다.

    이준희(정치부장)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