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3일 (일)
전체메뉴

NC 3인방, 호주 프로리그서 경험 쌓는다

투수 한재승·임형원, 외야수 박시원
내년 1월까지 브리즈번 밴디츠 파견

  • 기사입력 : 2023-11-07 08:02:43
  •   
  • NC 다이노스가 호주프로야구리그(ABL) 소속 구단 브리즈번 밴디츠(Brisbane Bandits)에 한재승(투수)과 임형원(투수), 박시원(외야수)을 파견한다.

    NC는 올해 질롱 코리아의 ABL 참가가 무산되면서 대안을 모색했고 ABL 명문 구단 밴디츠에 선수 3명과 트레이너 및 국제업무 스텝 2명을 파견하기로 합의했다.

    한재승
    한재승
    임형원
    임형원
    박시원
    박시원

    이들은 6일 호주로 떠났으며 ABL 정규리그(17일부터 내년 1월 21일까지)를 모두 소화하고 내년 1월 22일에 복귀한다.

    밴디츠는 퀸즐랜드주 브리즈번시를 연고로 2009년 창단했다. 2015시즌~ 2019시즌 ABL 챔피언십 4연패를 달성한 명문 구단으로 전현직 마이너리거와 WBC 대표팀 선수들이 소속돼 있다.

    임선남 NC 다이노스 단장은 “지난 시즌 종료 후 서호철 등이 질롱 코리아 소속으로 ABL에서 경험을 쌓으며 기량이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며 ”브리즈번 밴디츠는 ABL에서도 다수의 우승 경험을 가진 명문 구단으로, 선수들의 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판단했다. 앞으로도 브리즈번 구단과 협력하며 선수들의 기량 향상을 위한 다양한 방법들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박준영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박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