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1월 25일 (월)
전체메뉴

진주시 코로나19 확진자 대거 발생

이통장 회장단 제주도 연수 후 감염, 행사 강행한 시에 대한 비판 고조

  • 기사입력 : 2020-11-25 14:30:59
  •   
  • 진주시 이.통장들이 제주도 연수를 다녀온 후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정준석 부시장은 25일 오전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 오전 1시께 확진자 19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중 18명은 진주25번(경남도 481번) 확진자 관련이며, 1명은 타지역 보건소로 부터 확진자 접촉자로 통보받아 시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자로 판명됐다.

    동선노출자로 파악된 조규일 시장이 정준석 부시장 주재 기자회견에 앞서 이번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조 시장은 이날 검사 전 브리핑룸을 잠시 방문했다.
    동선노출자로 파악된 조규일 시장이 정준석 부시장 주재 기자회견에 앞서 이번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조 시장은 이날 검사 전 브리핑룸을 잠시 방문했다. /진주시/

    진주25번을 포함한 이통장 회장단 21명과 버스기사 1명, 공무원 1명 등 총 23명은 지난 16일 부터 18일까지 직무연수 목적으로 제주도를 방문했으며, 진주25번은 19일 부터 몸살, 발열, 기침 등의 증상을 보여 며칠간은 동네 의원에서 진료를 받고, 23일 의원 방문시 코로나19검사 권고를 받고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24일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25번 접촉자로 분류된 이통장 회장단 관련 22명과 가족 4명 등 26명에 대한 검사를 한 결과 이통장 회장단 13명과 공무원 1명, 25번 확진자의 가족 4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진주시보건소 선별진료소
    진주시보건소 선별진료소.

    진주시보건소 선별진료소.

    시는 이번에 시공무원을 비롯한 25번 확진자의 자녀 등 포함돼 있고, 이통장 회장단 관련 진주37번 확진자는 20일 부터 22일까지 2박3일간 모 동의 통장협의회 워크숍에도 참석한 것으로 나타나 학교 등에 대한 광범위한 검사가 진행중이다. 향후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시는 이날 부터 12월 8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진주시의회 민주당 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진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나온 이번 사태에 대해 진주시는 시민에게 사과하고 책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각종 행사와 작은 모임까지 자제해야 할 상황인 중차대한 시국에 시가 지원해 이통장들이 제주도 연수를 다녀온 것은 방역에 역행하는 것으로 코로나19를 퍼뜨린 형국”이라고 주장했다.

    진주25번 확진자가 나온 이반성면 선별진료소, 가족 등 4명 감염, 이통장 14명 감염,
    진주 이반성면 선별진료소.

    강진태 기자 kangjt@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강진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