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1월 28일 (화)
전체메뉴

이선두 군수 항소심 선고에 의령 지역민 착잡

“현안사업 산적한데…” 군민들 망연자실

  • 기사입력 : 2019-12-04 16:39:46
  •   
  •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선두 의령군수가 4일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이 군수직 상실형에 해당하는 벌금 300만원이 결정되면서 군민들이 착잡함을 감추지 못했다.

    군민들은 형량이 줄어드는 실낱같은 희망을 가졌지만 이변은 발생하지 않았다는 분위기이다.

    이선두 의령군수가 항소심에서도 당선무효형을 받은 뒤 법정을 떠나고 있다.
    이선두 의령군수가 항소심에서도 당선무효형을 받은 뒤 법정을 떠나고 있다.

    한 주민은 “인구 감소로 소멸위기에 있는 지역 정서를 고려해 판결해달라는 군민 탄원서까지 법원에 제출됐지만 결과적으로 아무런 영향을 주지 못했다”며 탄식했다.

    다른 주민은 “이 군수가 취임 이후 의령지역에 인구를 늘리기 위해 역점으로 추진한 현안들이 많은데 앞으로 이 사업들이 어떻게 잘 마무리될 수 있을지 걱정이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은 “1심과 똑같은 벌금 300만원이 선고돼 분위기가 너무 안 좋다”며 “이 군수가 상고를 하겠지만 형량이 낮아질 것 같지 않아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의령군은 지난해 7월 이 군수 취임 이후 △국도20호선(의령~정곡) 4차로 확장 △경남미래교육테마파크 건립사업 △부림지역 산업·물류단지 조성사업 △자굴산·한우산 명품 종합관광단지 조성사업 △KTX남부내륙철도 의령역 설치 등 현안사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서동리에 건립 예정인 경남미래교육테마파크 사업을 제외한 나머지 현안사업들은 아직 기반이 마련되지 않은 상태이다.

    경남도 행정관료 출신인 이 군수는 국토부 등 정부부처 인맥을 통해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 등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왔다.

    이 군수는 상고 여부 등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군 관계자는 “직원들에게 공식적 입장이 내려오지 않았다. 현재 추진 중인 굵직한 현안들이 많아 이들 사업들의 기반을 어느 정도 다져놓기 위해 상고를 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와 상관없이 현안사업 추진에 계속 매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호철 기자 keeper@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김호철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