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20일 (목)
전체메뉴

NC 구창모·박민우 부상 잇단 악재

재활군 이동… 2~3주 후 1군 합류
윤강민·이상호 등 백업 활약 주목

  • 기사입력 : 2019-03-22 07:00:00
  •   

  • 2019 KBO 정규리그 개막 전부터 NC 다이노스에 암운이 드리웠다.

    NC는 지난 19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한화와의 시범경기에서 투구 중 우측 옆구리 통증으로 마운드를 내려온 구창모가 MRI 교차검사 결과 우측 내복사근 손상 진단을 받아 당분간 경기 출장이 힘들다고 21일 밝혔다. 박민우 역시 같은 날 우측 허벅지 염좌 소견을 받고 재활군에 합류했다. NC는 양 선수 모두 팀 합류까지 최소 2~3주의 재활 시간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메인이미지
    구창모

    NC에게 구창모·박민우의 이탈은 뼈아플 수밖에 없다. 구창모는 올 시즌 팀 4선발로 내정됐으며, 박민우 역시 지난해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획득하는 등 대체 불가의 2루수 자원이기 때문. 특히 NC는 박민우의 이번 부상으로 나성범·박민우 등 지난 시즌 팀에서 3할 타율을 달성했던 핵심 타자를 모두 빼고 시즌 초반을 치러야 하는 만큼 타선 분위기가 극도로 침체됐다.

    NC로서는 윤강민·박진우(이상 투수)·이상호·김태진(이상 야수) 등 백업 자원을 적극 활용해 시즌 초반 위기를 타개해야 한다.

    윤강민·박진우는 이번 스프링캠프 때부터 5선발 경쟁을 치열하게 이어온 선발 후보로, 올 시즌 시범경기에서도 각각 4이닝 1실점 평균자책점 2.25·5와 3분의 1이닝 2실점 평균자책점 3.38의 성적을 남기며 강한 인상을 심었다. 특히 윤강민은 희소성 있는 언더핸드 투수로 NC 선발진에 다채로움을 더할 수 있는 자원이다.
    메인이미지
    박민우

    박민우의 대체 자원으로는 이상호·김태진이 있다. 시범경기 성적으로만 보면 이상호가 시즌 초반 NC 2루를 지킬 확률이 높다. 이상호는 이번 시범경기 일정에서 6경기에 출장해 12타수 5안타 2타점, 타율 0.417로 박민우(0.471)에 이어 팀 내 타율 2위에 올랐다.

    김태진은 시범경기 타율 0.176으로 부진했지만, 지난 시즌 20경기에서 3할이 넘는 타율을 기록하고 스프링캠프 참가 명단에도 이름을 올리는 등 타격 재능을 드러낸 만큼 박민우의 백업 요원으로 기대할 만하다.

    이한얼 기자 leeh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한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