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7년 09월 26일 (화)
전체메뉴

“마산해양신도시는 정부 책임”

창원시, 국비 3000억 지원 건의… “잘못된 정책수립 탓… 책임져야”
안시장, 청와대 등에 건의서 발송
문대통령 대선때 대책 마련 약속

  • 기사입력 : 2017-08-23 22:00:00
  •   

  • 속보= “정부의 잘못된 정책수립으로 인해 발생한 문제이니 국비 3000억원을 지원해 주셔야 합니다.”

    창원시는 23일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 김영춘 해양수산부장관 등 중앙정부에 마산해양신도시 사업비 3000억원을 지원해달라는 건의서를 발송했다.(21일 4면)

    메인이미지
    마산해양신도시 조성공사 현장./경남신문DB/



    시는 안상수 시장 명의의 건의서에서 “마산해양신도시사업의 성공이 국가와 지역발전에 직결돼 있고 마산항 개발을 위해 조성한 준설토 투기장에 대한 국비 지원은 타당하다”며 “107만 창원시민 모두가 ‘가고파’의 고향인 마산만의 문화적·환경적 가치를 지키고 시민이 향유할 수 있는 공간이 되기를 염원하고 있다”면서 “마산해양신도시에 대한 국비 지원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는 또 “국비 지원이 이뤄진다면 쇠퇴한 항만을 아름다운 친수·문화공간으로 재창출하는 항만재개발을 통해 창원시가 세계적인 친환경 해양항만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안 시장은 지난 19일 마산항을 방문한 김영춘 해양수산부장관에게 마산해양신도시사업 추진경위를 설명하고 국비지원을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 선거운동 기간인 지난 5월 3일 마산유세에서 “가포신항과 해양신도시 재평가가 창원시민의 숙원사업이다. 난개발에 마산만 수질까지 악화시키고 있는 등 전 과정을 철저히 평가해 정부가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고 새로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조윤제 기자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