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10월 27일 (화)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당신의 아이는 안녕한가요?”
윤현호       조회 : 670  2020.05.27 15:01:47
독자투고.hwp (13.5 KB), Down : 17, 2020-05-27 15:01:47

가정의 달 5월이 저물어가고 있다. 가정의 달인 5월은 5일 어린이날, 8일 어버이날, 11일 입양의 날, 21일 부부의 날이 있는 만큼 더욱 가족에 대해 돌아보게 되는 달이다. 가족에 대해 돌아보게 되는 달인 5월이지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가 장기화됨에 따라 가족구성원들이 함께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아동학대의심신고가 증가하였다고 하는 기사를 자주 볼 수 있다. 그렇지 않아도 사회의 변화에 따라 대가족에서 핵가족으로 가족의 규모가 축소되고 있는 마당에 함께 사는 가족이, 함께 시간을 더 보낸다고 해서 아동학대의심신고가 증가하였다는 사실은 정말 아이러니하고,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필자는 학대피해아동이 재학대에 노출되지 않도록 사회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상남도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근무하고 있다. 아동학대로 신고 되어 흥분한 보호자가 필자에게 “당신은 체벌 없이 자녀를 키울 수 있을 것 같으냐”고 물은 적이 있다. 보호자를 진정시키느라 차마 대답을 하지는 못했지만 필자는 맹세코 말할 수 있다. ‘나는 내 자녀를 체벌 없이 양육할 것임은 물론, 내 자녀 또한 자신의 자녀를 체벌 없이 양육하도록 할 것’이라고. 대한민국 아동복지법에는 ‘아동의 신체에 손상을 주거나 신체의 건강 및 발달을 해치는 신체적 학대행위’가 금지행위라고 명시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체벌을 훈육의 도구로 사용하는 보호자가 많다. 이 중에서는 ‘나도 체벌을 당하며 올바르게 자라왔고, 내 자녀 또한 올바르게 자라기 위해서는 체벌을 사용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진 보호자가 대다수이다. 과거는 미화되기 마련이다. 어제의 고통을 안줏거리삼아 이야기하는 것처럼 말이다. 당신들이 미화한 어린 시절의 고통 또한 마찬가지다. 아직 기억을 미화하기엔 너무나 어렸던 당신들, 사랑의 매라는 이름 앞에 울며 빨리 어른이 되고 싶다고 말하던 그 때의 어린 당신들에게 묻고 싶다. “힘들지 않느냐”고, 그리고 지금 어른이 된 당신들에게 묻는다. “당신의 아이는 안녕한가요?” 우리가 물려주지 말아야 할 것은 더 이상 가난만이 아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19 [기고] 북부시군 낙동강 물 산업 기회다. 김휘태 2020.10.26 13
618 여러분의 작은 관심이 아이들의 미래를 바꾼다 … 김철우 2020.10.25 22
617 무선마이크 불법이용 방지 안내 김경준 2020.10.22 43
616 [기고] 1300만의 분루(憤淚) 김휘태 2020.10.22 44
615 [독자투고] 김장철 원산지 위반, 강력한 처벌로 대처해야 … 임관규 2020.10.14 114
614 속도를 줄이면, 가을이 보입니다 김친숙 2020.10.14 94
613 [특별기고] ‘순환공법‘으로 낙동강 식수대란 종식… 김휘태 2020.10.13 80
612 [기고] 보는 보요, 물은 물이로다. 김휘태 2020.10.09 107
611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운전으로 교통사고 제로화… 김철우 2020.10.06 115
610 [기고] 낙동강의 운명(運命) [3] 김휘태 2020.09.29 127
609 [기고] 대구ㆍ부산 취수원이전 수리(水利)조건 김휘태 2020.09.19 188
608 [기고]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에 부쳐 김휘태 2020.09.16 179
607 경남신문의 정치적인 스텐스를 확실하게 보여주는 내용들… 허정 2020.08.21 345
606 비 오면 생겨나는 인공폭포, 그 절경을 소개합니다.… 안희준 2020.07.28 409
605 전 좌석 안전벨트, 이제는 의무이자 필수 강철환 2020.07.01 514
604 사회복지사를 위한 사회복지사의 노력 김수연 2020.06.29 536
603 우리는 수도 선진국에 살고 있는가 유현아 2020.06.22 520
602 경상남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 2020 생명존중문화확산 사진공… 김민희 2020.06.15 535
601 제10회 반야학술상 공모 구자상 2020.06.04 649
600 재난지원금 누구 배 불리는 돈인지! 최현영 2020.05.27 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