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20년 10월 27일 (화)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4.2~4.14)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COVID-19 보다 빠르게 전염되는 인포데믹
김철우       조회 : 1084  2020.03.25 11:18:57

제목 : COVID-19 보다 빠르게 전염되는 인포데믹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WHO(세계보건기구)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선언으로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우리나라도 지역사회 전파가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사회적 패닉상태에 빠져 있는 국민들의 불안 심리를 악용한 잘못된 허위정보와 부정확한 뉴스가 온라인을 타고 코로나19 만큼이나 빠른 속도로 퍼지는 인포데믹(정보전염병) 현상으로 인한 가짜뉴스 공포심이 커지고 있다. 팬데믹과 필연적으로 동반하는 인포데믹(infodemic)은 정보(information) 와 전염병(endemic)의 합성어로, 잘못된 정보가 유행병만큼이나 급속히 퍼지는 것을 의미하며, 최근 WHO 사무총장은 “우리가 싸우는 상대는 감염 병뿐만이 아니라 인포데믹과도 싸우고 있다”라고 했듯이, 정보통신 기술의 발달로 인터넷 포털과 SNS, 카톡 등을 통해 여과되지 않는 가짜정보와 뉴스가 생산과 배포되어 악순환의 고리를 형성하면서 인포데믹의 파급력이 한층 강해지고 있다. 지난 주말 성남의 한 교회에서 소금물 소독에 대한 가짜정보로 인해 교인들이 집단 감염되어 수도권으로 급속히 확산되는 일이 있었다. 이처럼 코로나19 정보를 가장한 가짜정보가 더 강한 전파력으로 잘못된 정보의 슈퍼 전파자가 되어 대형 재난, 전염병 등 사회적 주요 이슈가 있을 때 마다 진실과 거짓을 교묘하게 희석하면서 국민들의 마음에 파고들어 이성적인 대응 대신 불안과 갈등을 조장하고 혼란과 불신을 키워 피싱피해나 지역 상권을 마비시켜 경제위기나 금융시장의 혼란을 부채질하여 경제적·사회적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혀 오랜 기간 동안 엄청난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데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이러한 인포데믹이 '사람들의 불안에 기생하는 독버섯'이라고 전문가들이 지적하듯 코로나19와 관련된 단순 호기심이나 모방 행위로 악의적인 허위정보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유포하거나 퍼 나르는 행위, 개인정보 유출, 의료용품 판매 빙자 사기, 출처가 불분명한 문자의 인터넷 주소 무작위 배포, 악성코드를 감염시키는 URL을 첨부한 스미싱 문자메시지 등 각종 사이버 범죄와 가짜뉴스에 편승하여 국민 불안과 사회혼란을 조장하는 범죄행위에 대해 경찰에서는 선제적인 엄정대응과 철저한 수사로 발본색원할 것이다. 코로나19에 대한 인포데믹 가짜뉴스는 어쩌면 바이러스보다 더 무서운 존재일지 모른다. 그러므로 이러한 위기상황에서는 정보의 비판적 수용과 출처가 확실하고 공신력 있는 기관이나 전문가에 의한 정보들이 아니면 신뢰하지 않아야 하며, 가짜정보로 인한 공포와 불신은 사태 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결국 피해는 우리 모두의 몫이 된다는 사실을 인식하면서, 이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 모두가 성숙한 시민의식을 발휘하여 솔로몬의 지혜와 역량을 한데 모아 인포데믹과 맞서야 할 때이다. (하동경찰서 경무과 경무계장 김 철 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19 [기고] 북부시군 낙동강 물 산업 기회다. 김휘태 2020.10.26 13
618 여러분의 작은 관심이 아이들의 미래를 바꾼다 … 김철우 2020.10.25 22
617 무선마이크 불법이용 방지 안내 김경준 2020.10.22 44
616 [기고] 1300만의 분루(憤淚) 김휘태 2020.10.22 44
615 [독자투고] 김장철 원산지 위반, 강력한 처벌로 대처해야 … 임관규 2020.10.14 114
614 속도를 줄이면, 가을이 보입니다 김친숙 2020.10.14 94
613 [특별기고] ‘순환공법‘으로 낙동강 식수대란 종식… 김휘태 2020.10.13 80
612 [기고] 보는 보요, 물은 물이로다. 김휘태 2020.10.09 107
611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운전으로 교통사고 제로화… 김철우 2020.10.06 115
610 [기고] 낙동강의 운명(運命) [3] 김휘태 2020.09.29 127
609 [기고] 대구ㆍ부산 취수원이전 수리(水利)조건 김휘태 2020.09.19 188
608 [기고] 낙동강 통합물관리방안에 부쳐 김휘태 2020.09.16 179
607 경남신문의 정치적인 스텐스를 확실하게 보여주는 내용들… 허정 2020.08.21 345
606 비 오면 생겨나는 인공폭포, 그 절경을 소개합니다.… 안희준 2020.07.28 410
605 전 좌석 안전벨트, 이제는 의무이자 필수 강철환 2020.07.01 516
604 사회복지사를 위한 사회복지사의 노력 김수연 2020.06.29 536
603 우리는 수도 선진국에 살고 있는가 유현아 2020.06.22 520
602 경상남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 2020 생명존중문화확산 사진공… 김민희 2020.06.15 535
601 제10회 반야학술상 공모 구자상 2020.06.04 650
600 재난지원금 누구 배 불리는 돈인지! 최현영 2020.05.27 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