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 | 경남신문
2019년 06월 21일 (금)
전체메뉴


  • - 선거운동기간동안(3.21~4.3) 분쟁의 발생을 최소화 하고자 게시판의 글쓰기 기능을 중단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독자기고문은 이메일(master@knnews.co.kr)을 통해서도 접수가 가능합니다.
    - 기고문은 자체 논의 후 경남신문 지면에 실릴 수도 있습니다.(문의: 정치부 055-210-6050)
    - 제언·고발·미담 등 독자가 투고한 내용은 매일 오후 확인 후 담당부서에 전달됩니다.

‘청소년 범죄’사회적 경종을 울릴 때이다.
김철우       조회 : 390  2019.01.02 19:43:36

제목 : ‘청소년 범죄’사회적 경종을 울릴 때이다. 청소년들의 강력범죄 연령이 점차 낮아지면서 이들이 저지른 범행이라고는 상상이 안 될 만큼 성인범죄를 넘어서 급증하고 있다. 최근 인천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중학생을 집단 폭행해 추락 후 사망에 이르게 하고 범죄 증거인멸까지 시도하는가 하며, 서울 한 노래방에서는 무차별 폭행 후 관악산까지 끌고 가 다시 집단 폭행과 성추행 했던 청소년 범죄가 발생하여 무서운 10대들의 잔혹한 폭력성을 여과 없이 보여 사회에 큰 파장을 일으키면서 국민들을 경악케 하였고 더 심각한 것은 그 수법 또한 더욱 잔인해지고 아무런 거리낌 없이 죄의식을 느끼지 못한 채 흉폭화·지능화·집단화되어 하루가 멀다 하고 청소년들의 강력범죄가 발생하고 있다. 경찰청에서 발표한 '작년 상반기 청소년범죄분석'에 따르면 촉법소년(10-13세)범죄는 전년 동기 대비 7.9% 증가(3167명→3416명)했으며, 유형별로는 폭력(21.0%)과 지능범죄(33.7%)가 늘었고, 강력범인 강도 재범률이 평균 63.4%로 높게 나타났으며, 또한 2017년 미성년(만14∼18세) 학생이 저지른 폭력범죄는 총 1만6026건으로 2016년보다 10%(1400건)가량 증가하여 범죄의 수위도 점점 높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현재 소년법은 만19세 미만을 성인과 다른 청소년 보호법을 적용하고 10세~14미만의 소년을 소년보호사건 대상으로 규정하고 있어 이를 근거로 선처를 받거나 처벌 대상에서 제외되면 같은 범죄를 저지르더라도 최대 15년의 유기징역 밖에 처벌할 수 없으며 형이 확정되지 않는 부정기형 선고 등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다. 이에 형사문제 전문가들은 현행 소년사법체계의 제도적 보완으로 ▶조건부 양형제도 도입 ▶형사재판과 소년재판을 병행할 수 있는 ‘청년’ 연령층 신설 ▶특정 강력범죄의 제한규정 신설 ▶소년사건 처리절차의 신속화 ▶보호처분의 다변화 등으로 소년법을 개정하여 잔혹해져 가는 소년 범죄에 대처해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우리 청소년들이 가치관의 혼돈 속에서 너무나 쉽게 충동적으로 범죄에 빠져들고 있어 이젠 가정·학교 내 문제가 아닌 사회 문제가 되고 있으며 더 이상 이를 간과하면 성인 범죄로까지 이어져 더 큰 사회문제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 그래서 청소년 범죄에 대한 경종을 울리기 위해 강력한 처벌도 필요할 것이다. 그러나 범죄에 노출된 청소년들을 가정과 학교, 사회공동체가 공감대를 형성하여 청소년 유해환경 개선과 안전망을 확충하는 등 장기적이고 효율적인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하며, 또한 이들이 우리 사회의 미래라는 점을 깊이 인식하고 더 늦기 전에 기성세대가 청소년을 보호하고 이끌고 손 내밀어 올바른 꿈을 가지고 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이다. (하동경찰서 경무계장 김 철 우)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50 피해자 눈물을 외면하는 불법 음란물 근절 김철우 2019.03.20 472
549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인권경찰 신병철 2019.03.19 351
548 경찰활동과 인권 신병철 2019.03.14 209
547 역사를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다 김철우 2019.03.08 263
546 (기고문) 불편, 불안, 불만의 3不 김해 시내버스, 준공영제 도… 김관익 2019.03.07 241
545 작은 관심과 배려로 학교폭력 예방 김철우 2019.03.02 248
544 질병의 설계도 장광호 2019.02.23 224
543 대한민국 경찰의 뿌리는 임시정부 경찰에서 태동… 김철우 2019.02.19 263
542 음주운전 근절은 선택이 아닌 필수 김철우 2019.02.15 242
541 웹하드 카르텔 차단으로 불법 음란물 유통 근절… 김철우 2019.02.09 282
540 사회적 약자가 우선인 사람중심 교통문화 김철우 2019.01.20 355
539 인간, 인권 그리고 경찰 신병철 2019.01.16 270
538 밤(夜)도 밤 낮(晝)도 밤 晝夜가 밤(夜) 玄詭辯 曰.(2… 정선호 2019.01.15 257
537 국민의 인권과 권익을 최우선하는 수사구조개혁… 김철우 2019.01.08 373
536 ‘청소년 범죄’사회적 경종을 울릴 때이다. 김철우 2019.01.02 391
535 어린이도 인권이 있다. 주홍철 2018.12.28 307
534 운전할 땐 딱 한잔이 인생의 파멸로 가는 지름길… 김철우 2018.12.21 382
533 태양(太陽)둘(二) 玄詭辯(현궤변) 曰. 정선호 2018.12.17 297
532 전 좌석 안전띠“의무화”등 개정된 도로교통법 개정 되었습… 박정도 2018.12.15 322
531 따뜻한 배려의 손길로 사회적 약자 보호 김철우 2018.12.13 59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