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  |   facebook  |   twitter  |   newsstand  |   PDF신문
2018년 01월 23일 (화)
전체메뉴

[투고] 낙동강 살리기가 ‘대한민국 번영 1번지’- 이대정(뉴라이트경남연합 사무처장)

  • 기사입력 : 2010-11-10 00:00:00
  •   
  • 정부의 4대강살리기 사업으로 정치권과 우리 사회는 찬성과 반대의 양분화로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경남도는 줄곧 4대강사업에 반대해온 도지사의 당선으로 중앙정부와 대립의 각을 세우면서 중앙정부는 사업권 강제 회수라는 초강수로 강력대응할 것이라고 보도되고 있다.

    작금의 현실로 볼 때, 이미 많은 예산으로 상당부분 진행되어진 낙동강 정비 사업은 지금에 와서 중단할 수는 없을 것이다.

    국가총예산 중 약 2% 정도의 예산으로 4대강을 살리겠다는 정부의 4대강사업을 야당과 일부 반대론자들은 자연생태계 훼손 등의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대다수 경남도민들도 낙동강 정비사업의 타당성과 사업의 완성으로 얻게 될 무한이익에 대해 잘 알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간혹 언론매체 또는 TV뉴스에서 비쳐진 4대강사업 반대 집회의 보도를 접할 때, 4대강사업이 잘못된 사업인 양 국민들은 4대강 사업의 필요성을 이해하지 못하고 오해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것은 4대강사업을 집행하는 정부가 4대강 사업이 꼭 필요하다는 바른 정보로써, 국민들에게 적극적인 홍보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도 있을 것이다.

    얼마 전 경남도 낙동강 변 10개 지방자치단체장들 중에서 단체장이 공석인 의령군을 제외한 9개 시군단체장들은 낙동강살리기 사업에 찬성의 공문을 경남도에 보냈다고 한다. 이 중 창원시는 낙동강을 적극적으로 개발해야 한다는 성명서까지 발표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이미 다수의 시민사회단체들도 4대강사업에 적극적인 지지의사를 밝힌 바 있고, 최근에는 불교 64개 종단에서도 “4대강 살리기 대사업은 우리 민족의 젖줄을 살리는 사업인 동시에, 지구온난화현상 등 가까운 미래에 도래하게 될 지구 환경변화에 적응하기 위한 최초의 사업”이라며 전폭적인 지지 입장을 밝혔다.

    사실, 4대강의 수질개선사업이 완성될 때, 최대 수혜자는 정치인도 기업인도 아닌 우리 국민 모두인 것이다.

    UN세계물자원개발보고서에 따르면 2025년에는 세계인구의 25%가 심각한 물 부족에 시달리게 될 것이라 한다. 우리나라도 2016년도에는 10억㎥의 물 부족이 예상된다고 보고서는 말하고 있다.

    전 국토가 점점 도시화되어 도시의 인구밀도가 높아짐으로 인해, 녹색공간은 줄어들고 물의 소비량은 늘어나고, 오폐수 방출량은 많아지는데, 강은 퇴적물로 인해 자체 정화능력을 잃어 가고 있다. 이러한 물 부족 해소와 강의 자체 정화능력을 정상화시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충분한 수량 확보가 대안이라고 전문 학자들은 말하고 있다.

    또한 우리 지역 낙동강 하나만 볼 때 경북도가 진행 중인 낙동강 상류는 준설을 해 수량을 키워 놓았는데, 경남도가 맡은 낙동강 하류는 얕은 수심을 그대로 둔다면 경남도 및 부산시에 속해 있는 강 하류는 더 큰 홍수가 생길 수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4대강살리기 사업은 수자원 관리의 선진화로 우기 홍수 조절 및 맑은 물 공급 등 국민의 기초생활을 윤택하게 하는 지름길이므로, 책임과 권한을 가진 중앙정부는 교각살우(矯角殺牛)하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

    또한 경남도는 영산강살리기에 적극적인 찬성의 입장을 밝힌 전남도의 실리적인 결단을 거울 삼아, 낙동강을 살리는 사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여 도민을 위한 ‘대한민국 번영 1번지’의 첫 번째 번영로(繁榮路)로 만들어 주길 기대한다.

    이대정(뉴라이트경남연합 사무처장)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