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8월 20일 (토)
전체메뉴

[사설] 전국 평균 훌쩍 넘는 심각한 경남 출생아 감소

  • 기사입력 : 2022-06-22 21:13:26
  •   
  • 경남지역 출생아 감소가 심각한 수준이다. 올 1~4월 경남 출생아 수는 5010명으로 전국서 감소 규모가 가장 크다. 어제 통계청이 발표한 4월 인구동향을 보면 경남의 출생아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3% 감소했다. 전국 평균인 -3.9%를 크게 밑도는 수치다. 미래의 희망인 아이들이 태어나지 않는 경남 인구 구조의 심각성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자료라 할 수 있다. 이에 반해 사망자는 큰 폭으로 늘어 전년 같은 기간보다 38.6% 증가한 1만447명에 달했다. 출생아보다 사망자가 많으니 자연감소 규모는 1674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487명보다 4배 가까이 급증했다.

    사실 인구감소는 전국적인 현상이기는 하다. 지난 4월 전국 출생아 수가 2만1124명으로 집계돼 같은 달 기준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출생아 수는 지난 2016년 4월부터 73개월째 역대 최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반면 사망자 수는 3만6697명을 나타내 4월 기준 역대 최고로 많았다. 사망자가 늘어난 것은 인구 고령화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전국적으로는 유사성을 가진 흐름이라고 할 수 있지만, 특히 경남이 전국 평균보다 상대적으로 큰 폭의 부침을 기록한 것에 주목할 필요성이 있다. 사망자 수 증가세는 차치하고 출생아 수 감소만 두고 볼 때 출산연령층 여성 인구 감소와 혼인 건수 감소가 외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경남이 젊은 층이 아이들을 낳고 정착하기를 꺼리는 곳은 아닌지 하는 우려도 있다.

    저출산의 저변에는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자리 잡고 있다고 판단한다. 젊은 층이 결혼을 미루고, 설령 결혼한 경우라도 육아 환경 등을 의식해 출산을 포기하거나 미루는 경향이 있다면 이는 사회구조적 문제로 접근해 해법을 찾아야 할 일이다. 때맞춰 출범하는 지자체장들은 이 같은 출산 상황을 심각한 지역사회의 문제로 받아들이고 인구증대 정책을 그 무엇보다 앞세워야 한다. 지역 소멸 위기 시간을 다소 늦추는 차원에서라도 더 늦기 전에 젊은 층이 우려하는 미래 불확실성을 제거하는 데 초점을 맞춘 해법을 찾아야 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