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2월 27일 (토)
전체메뉴

창원 300억 투입해 농촌주민 365생활권 만든다

  • 기사입력 : 2021-01-24 10:32:08
  •   
  • 창원시가 5년간 300억 원(국비 최대 210억 원)을 투입해 농촌지역 주민들이 30분 안에 보육과 보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창원형 농촌지역 365 생활권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365 생활권’은 복지와 문화, 편의시설이 열악한 농촌지역 주민들이 30분 안에 보육과 보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60분 안에 문화와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 또 5분 이내에 응급상황에 대한 대응이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농촌지역의 주민들이 시내로 나오지 않고도 지역 내에서 일상생활을 불편 없이 할 수 있도록 하는 농촌 생활권 활성화 계획이다.

    먼저, 2020년에 이미 선정돼 시행 예정인 사업들을 보면, 동읍 용잠리를 중심으로 150억 원을 투입하는 ‘동읍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은 지역의 문화·복지공간인 청촌활력센터를 건립하고 오랜 역사를 가진 덕산역을 중심으로 철길공원 등 문화마당을 조성하여 머무르고 싶은 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그리고, 영남권의 대표적인 온천지역인 북면 신촌리 일원에 국비 28억 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40억 원을 투입하여 지역 주민들의 기본적인 일상생활이 이루어지는 거점의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문화센터 조성 및 마을기업 같은 사회적 경제조직을 육성하는 ‘북면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농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총사업비 70억원을 들여 마산권을 중심으로 하는 농산물 생산권역과 창원권을 중심으로 농산물 유통가공권역, 진해권을 중심으로 체험과 힐링권역 등 총 3개권역으로 나누어 ‘농촌 신활력 플러스 사업’을 추진한다. 연내 기본계획 수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창원시는 이런 사업들을 지원하는 중간조직인 ‘농촌 활성화 지원센터(센터장 한일문)’가 출범해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고 21일 밝혔다.

    허성무 시장은 이날 집무실에서 한일문 농촌 활성화 지원센터장에게 임명장을 전달했다. 시는 농촌지역 개발사업의 추진방법도 관(官)주도 형태에서 과감히 탈피하여 주민의 요구가 충분히 반영될 수 있는 상향식 체계로 전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허성무(사진 오른쪽) 창원시장이 21일 집무실에서 한일문 농촌 활성화 지원센터장에게 임명장을 전달하고 있다./창원시/
    허성무(사진 오른쪽) 창원시장이 21일 집무실에서 한일문 농촌 활성화 지원센터장에게 임명장을 전달하고 있다./창원시/

    이종훈 기자 lee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