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5일 (토)
전체메뉴

[동서남북] 차기 부산시장 경제·행정통합 이뤄내야- 김한근(부산본부장·부국장대우)

  • 기사입력 : 2020-12-17 19:57:59
  •   

  • 내년 4월 7일로 예정된 부산시장 보궐선거가 예비후보자들의 등록이 시작되면서 공식 일정이 시작됐고 정치 신인들은 얼굴 알리기 등 사실상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부산은 대한민국 제2의 도시로 2년 뒤 수장을 새로 뽑기 때문에 이번 보선은 어느 때보다 관심이 높은데 현재 부산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 중 절대 다수가 야당과 무소속 인사들이다.

    이번 보선의 원인은 성추행 사건을 일으키고 사퇴한 오거돈 전 시장에 있는 만큼 야당은 여당의 심판론을 활용해 지방권력을 되찾는 전략으로 10여명의 자천타천 후보가 야당이고 여당은 분위기를 감안한 듯 잠재 후보들이 선뜻 나서지 못하고 있다.

    부산은 민주화의 성지이자 해양수도라는 허울만 쓰고 있을 뿐 인천이나 세종에도 밀리는 고만고만한 지방도시로 전락해가고 있고 부산서 대학을 졸업한 청년은 일자리가 없어 타지로 떠나면서 아이를 낳지 않는 초저출산의 고령화 도시로 변해가고 있다.

    차기 부산시장은 2030등록엑스포 유치, 가덕신공항 건설, 북항재개발 완성 등 헤쳐나가야 할 현안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고 능력과 비전 못지않게 도덕성과 청렴성을 갖춰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글로벌 해양도시로서 디지털 금융, 블록체인 등 4차산업을 기반으로 부산의 미래 발전을 뿌리내려야 한다.

    또 부산은 글로벌 해양금융 중심지로 성장하기 위해 국제 환경규제 흐름에 맞춰 다방면의 노력을 경주해야 하는데 이번에 선출되는 임기 1년짜리 새 시장은 큰 변수가 없는 한 4년 더 연임할 확률이 매우 높다. 그래도 한번 더 기회를 줘야 하지 않느냐는 유권자 심리가 작용해 향후 5년 동안 시정을 맡을 공산이 크다는 여야의 공통적 관측이다.

    지금까지 부산은 ‘말뚝만 꽂으면 당선되는 곳’으로 치열하게 정책 경쟁을 하고 미래 비전을 제시할 이유가 없었다. 서울 공화국으로 변해버린 우리나라는 지자체마다 리더십 부재가 가장 크다. 특히 부산의 지도자들은 어떻게 중앙정부 예산 지원을 많이 확보할지만 생각했다. 독자적 성장 전략과 미래 비전을 제대로 제시하지 않았다.

    차기 시장의 최우선 과제는 광역철도망을 구축해 부울경을 1시간대 생활권으로 묶어야 한다. 800만 부울경 시·도민이 하나의 경제·행정권으로 뭉치면 독자적인 글로벌 비즈니스를 하는 경제권역이 될 수 있다.

    이제 주사위는 던져졌고 연말이 다가오면서 정치권의 움직임도 바빠졌다. 선거 구도는 언제라도 변할 수 있고 여야가 서로 유리한 국면을 끌고 간다고 단언할 수는 없다. 이것이 냉엄한 현실의 정치이기 때문이다.

    김한근(부산본부장·부국장대우)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한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