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4일 (화)
전체메뉴

코로나 위기 극복·서부권 균형발전 ‘속도’

■경남도 조직개편안 주요 내용
뉴딜추진단 신설, 서부발전국 확대
본청 1국 4개과 증설…내년 1월 시행

  • 기사입력 : 2020-10-29 08:03:05
  •   
  • 경남도가 28일 발표한 조직개편 주요 내용은 수도권에 대응하는 ‘동남권 메가시티’ 구현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에 초점이 맞춰졌다. 도는 이를 위해 ‘미래전략국’을 신설하고,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뉴딜추진단’을 신설한다. 최근 논란이 된 서부청사에 대한 조직정비 내용은 반영되지 않았다.

    ◇‘미래전략국’ 신설로 동남권메가시티 추진 가속화= 동남권 협력을 통한 수도권 집중 현상에 대응하는 동남권 메가시티 구현 가속화를 위해 ‘미래전략국’을 신설한다. 여기에 속하는 ‘동남권전략기획과’는 동남권발전계획 수립과 공동사업 발굴, 진해만권 통합관광벨트 등을 총괄 기획한다. ‘전략사업과’는 로봇랜드·웅동지구, 진주 초전신도심 등 민관협력 전략과제를 추진하고, 남해~여수 해저터널과 부대사업 등을 구상한다. ‘물류공항철도과’는 진해신항 개발, 공항 연계 개발, 광역철도망 확충과 남부내륙고속철도 업무를 지원한다.

    ◇‘청년과 여성’이 행복한 경남실현을 위한 조직기능 강화=‘청년정책추진단’을 도지사 직속으로 편제해 위상을 높인다. ‘여성일자리담당’과 ‘청년주거복지담당’도 신설한다. 기존 농촌인력복지담당은 ‘여성청년농업인담당’으로 변경, 여성농업인을 전문 농업인으로 육성한다. 또 경남형 아이돌봄 모델 추진을 위해 ‘아동보호정책담당’과 ‘아이돌봄담당’을 포함하는 ‘아동청소년과’를 신설한다.

    사례 발표하는 김경수 경남지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사례 발표하고 있다. 2020.10.13 cityboy@yna.co.kr (끝)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사례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속한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뉴딜추진단’ 신설= 빠른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뉴딜추진단’을 신설한다. 추진단에는 균형발전 기반 뉴딜정책 로드맵을 만들어 갈 ‘경남형 뉴딜담당’과 ‘민간재원활용담당’을 신설한다.

    ◇도정 디지털화를 주도할 ‘디지털정책담당관’ 신설= 현행 정보빅데이터담당관을 디지털정책담당관과 정보담당관으로 분리해 ‘디지털정책담당관’은 도정 디지털화를 주도한다.

    ◇경남의 특색있고 매력적인 전략자원 섬과 숲 활용 강화= 해양수산국 내 ‘섬어촌발전과’를 신설, 섬을 보전·활용하면서 어촌 공동체를 강화한다. ‘산림휴양과’도 신설해 급증하는 산림휴양·교육·치유 수요에 대응한다.

    ◇서부지역본부 기능보강으로 서부 균형발전 도모= 서부지역본부 서부권개발국은 ‘서부균형발전국’으로 명칭을 변경해 도내 균형발전 거점으로 정립한다. 서부지역 인구유입을 위해 서부지역본부에 ‘귀촌지원혁신TF’를 신설, 귀어·귀산·귀촌을 통합 지원하는 통합플랫폼을 마련할 계획이다.

    ‘서부경남KTX’ 경남 유치에 성공한 ‘남부내륙고속철도추진단’은 ‘물류공항철도과’에 편입, 철도업무 일원화를 통해 전문성을 강화하면서 국가 직접 시행사업을 지원한다.

    항노화바이오산업과는 ‘바이오헬스담당’을 신산업연구과로 이관하고, 경남한방항노화연구원 내 기업지원팀을 신설, 연구원 중심으로 연구와 현장지원 기능이 일원화됨에 따라 지원조직인 ‘항노화담당’으로 정비된다.

    농정국에는 ‘농가소득담당’을 신설하며, 기존 농식품유통과는 ‘먹거리정책과’로 재편된다. 환경산림국은 ‘기후환경산림국’으로 국 명칭을 변경하고 ‘기후위기대응담당’을 신설한다.

    ◇도민 생활과 밀접한 구도심 도시재생·어린이 교통안전 등 기능 강화= 기존 도시재생담당을 ‘도시재생기획담당’과 ‘도시재생뉴딜담당’으로 나눠 역할을 분담한다. 또 강화된 어린이보호구역 관리를 위해 도로과와 교통정책과를 교통정책과 내 ‘교통안전정책담당’으로 일원화 한다.

    ◇서부청사 비효율 논란 및 향후 일정= 이번 개편안에는 서부청사에 대한 조직정비 내용은 반영되지 않았다. 경남도는 “서부청사는 존치해야 한다는 대전제를 가지고 있으며, 중장기적으로 공론화를 거쳐야 한다고 본다”며 “균형발전과 도민 중심이라는 원칙 위에서 공무원 노조 등 내외부의 폭 넓은 의견을 청취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개편안에 따르면 본청은 1국 4개과가 증설되고, 정원은 88명이 늘어난다. 개편안은 입법예고를 거쳐 11월 중 도의회에 제출될 예정이며, 제381회 경남도의회 정례회 심의·의결을 거쳐 2021년 1월 4일자로 시행할 예정이다.

    김유경 기자 bora@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