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4일 (화)
전체메뉴

“통영 LNG발전소 건설 계획 중단하라”

‘화력발전 저지대책위’ 출범 회견
안정산단에 발전기·저장탱크 건설

  • 기사입력 : 2020-10-22 20:54:08
  •   
  • 통영·거제·고성 지역 시민단체들이 통영 광도면 안정국가산단에 추진되는 LNG(액화천연가스) 복합화력발전소 건설사업 저지대책위를 꾸렸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등 20개 시민사회단체는 지난 20일 통영시청 정문에서 통영화력발전 저지대책위원회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LNG 발전소 추가건설계획 중단을 촉구했다.(사진)


    통영 LNG 발전소는 총사업비 1조4000억원을 들여 건설하는 민자 발전소로 현대산업개발이 참여해 통영시 광도면 안정국가산업단지 내 21만㎡ 부지에 1012㎿급 발전기 1기와 20만㎘급 저장탱크 1기를 건설, 직도입 가스로 전력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대책위는 “석탄보다 온실가스가 적게 배출된다는 점을 제외하면 LNG 또한 초미세먼지, 유해화학물질을 뿜어내는 굴뚝이기는 마찬가지”라며 “특히 발전소 냉각에 사용되고 난 뒤 배출될 온배수는 더욱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발전소를 30년간 운영할 경우 9516억원의 경제적 기대효과가 예상되지만 온배수 피해 범위가 5㎞를 초과할 경우 굴 양식업에 대한 어업피해는 1조678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며 “마을어업과 정치망, 해상종묘, 기타 연안어업까지 포함하면 총 피해 규모는 산더미처럼 늘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성호 기자 ks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